목에가시

home > 인권연대세상읽기 > 목에가시

‘목에가시’는 현장을 살아가는 젊은 활동가들의 목소리를 담기 위한 젊은 칼럼 공간입니다.

‘목에가시’는 김아현(인권연대 간사), 김형수(장애인학생지원네트워크 사무국장), 손상훈(교단자정센터 원장), 이동화(아디 활동가), 이현정(꽃씨네농작물 농부), 이회림(○○경찰서), 주윤아(교사), 최유라(지구의 방랑자), 홍세화(대학생)님이 돌아가며 매주 한 차례씩 글을 씁니다.

재벌가 자녀들에게 프로포폴을 제공한 의사 구속, 자승 전 총무원장은...(손상훈)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0-03-18 17:23
조회
589


손상훈/ 교단자정센터 원장


 조계종과 신천지를 대하는 검찰의 공통된 태도는 무엇일까?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봐주거나 압수수색을 하지 않는다. 이렇게 정리하면 검찰은 어떤 답변을 할까? 지난해 조계종 노조와 정의평화불교연대 등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은 ‘생수비리’, ‘자승달력’ 등 자승 전 총무원장과 관련된 부정부패의혹 사건을 고발했다. 그러나 서초경찰서와 서울중앙지검은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기소하지 않았다. 그런데 생수비리와 관계되었던 (주)정의 전 임원인 의사가 재벌가 자녀들에게 프로포폴을 제공해 몇 달 전 구속되었다. 재벌 2, 3세 자녀들과 불법을 저지른 이 인사가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과 어떤 위법적인 상황을 만들었을지 ‘합리적인 의심’이 드는 대목이다.


 지난 2월 13일 <뉴스타파>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적으로 맞았다는 공익신고가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고한다. 이재용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성형외과다. 이 병원 원장은 감로수 홍보마케팅 수수료를 받아온 (주)정의 감사이다. (주)정은 이 병원과 소재지가 같다. ‘감로수’ 로열티는 조계종 노조가 검찰에 고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조계종은 지난 2010년 10월 22일 (주)석수퓨리스(현 하이트진로음료)와 '감로수'라는 상표의 산업재산권 사용 계약을 체결해 로열티 수수료를 받기로 하고 현재까지 생수 사업을 진행 중이다.


 조계종 노조는 고발 당시 "계약서를 확인한 결과 종단과는 무관한 제3자에게 판매량에 따른 로열티가 별도로 지급되고 있음이 확인됐다"며 "지난 2018년 5월경 하이트진로음료(주)가 작성한 <조계종단 ‘감로수’ 공급 보고>라는 자료를 통해서다"라고 주장했다.


 노조가 주장한 제3자가 (주)정이다. 하이트진로음료(주)가 (주)정에게 지급한 로열티는 생수 1병당 각 500ml 50원, 2L 100원, 18.9L 150원으로 2011년부터 2018년 말까지 5억 원이 넘는 것으로 노조는 추산했다. 조계종과 하이트진로음료(주)가 체결한 계약서에는 종단로열티 외 다른 로열티 지급 내용은 들어 있지 않다. 노조는 하이트진로음료(주)가 (주)정에게 로열티를 지급하는 이유가 당시 총무원장 자승 스님의 요구로 진행됐다는 하이트진로음료(주) 과장의 통화녹취를 고발장에 첨부했다. 수사과정에서 이 과장이 증언을 번복했다는 등의 이유로 검찰은 자승 스님을 무혐의처분 했고, 노조는 항고했다. 사건은 고검에 계류 중이다.


 자승 전 총무원장의 친동생은 2012년 9월 17일부터 2015년 9월 17일까지 만 3년간 (주)정의 사내이사로 등재됐다. (주)정의 감사인 성형외과 원장은 자승 전 원장이 이사장인 (재)은정불교문화진흥원에 2011년부터 2017년까지 6년간 이사로 재직했다.



민주노총과 민주노총 조계종 지부(지부장 심원섭)는 2019년 4월 4일 오전 11시 자승 전 원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청 입구에서 기자회견 하는 심원섭(가운데) 조계종 지부장
사진 출처 - 불교닷컴(http://www.bulkyo21.com)


 이제 경찰과 검찰은 ‘조계종 노조’와 시민단체가 제기한 위법 사항을 전면 재조사해야 한다. ‘생수비리’와 관련된 인사에 계좌조사와 압수수색 등 일반 시민이 납득할만한 적극적인 수사가 절실하다. 지난해 조계종 노조가 ‘생수비리’로 사정당국에 고발했지만 수박겉핥기 식의 조사만 했다는 시민사회단체의 지적이 있었다. 현재 고검에 계류 중인 생수비리 사건 등 종교계 최고위층 의혹사건도 전면 재조사해야 한다. 특히 시민의 세금이 관련된 국고보조금 부정부패 의혹과 관련해서 성실하고 체계적인 조사 매뉴얼을 만들어 문제를 제기한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 주길 바란다. 언제까지 몇 줄짜리 답변서로 시민들을 설득하고 밥값을 다했다고 할 것인지 의문이다. 거짓말로 이룬 신천지의 전도 업적이 거짓말로 무너지고 있다. 진실을 밝혀 감염을 막을 수 있어야 한다. 검찰도 극소수 고위층 직업종교인의 부정부패를 새롭게 다뤄야 한다. 맑고 향기로운 공동체를 부패하게 만드는 숙주를 제거하는 자세로 출발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