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자국통신

home > 인권연대소개 > 인권연대란?

‘발자국통신’은 인권연대 운영위원들로 구성된 칼럼 공간입니다.

‘발자국통신’에는 강국진(서울신문 기자), 권보드래(고려대 국문학과 교수), 김녕(서강대 교육대학원 교수), 김대원(성공회 서울교구 신부), 김영미(금천문화예술정보학교 교사), 김창남(성공회대 신방과 교수), 김희수(변호사), 도재형(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서상덕(가톨릭신문 기자), 오인영(고려대 역사연구소 연구교수), 이재상(CBS PD), 이재성(한겨레신문 기자), 이재승(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지상(가수 겸 작곡가), 이찬수(서울대 연구교수), 장경욱(변호사), 최낙영(도서출판 밭 주간), 허홍렬(치과의사), 홍승권(삼인출판사 부사장), 황미선(면일초등학교 교사)님이 돌아가며 매주 한 차례씩 글을 씁니다.

국어사전에서 국격 찾기 (최낙영)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8-10-10 14:53
조회
114


최낙영/ 인권연대 운영위원


 초등학교 4학년쯤 되었을 때, 사촌형이 사전 찾는 법을 가르쳐주었습니다. 지금 당장 생각나는 것을 말해보라고 했습니다. 당시 생각났던 것은 ‘맛있는 과자’였습니다. 사촌형은 저에게 우선 맛을 찾아보라고 했습니다.


 -맛: 음식 따위를 혀에 댈 때에 느끼는 감각...


 그런 다음에는 맛이라는 단어 풀이에 적혀 있는 감각을 찾아보라고 했습니다.


 -감각(感覺): 눈, 코, 귀, 혀, 살갗을 통하여 바깥의 어떤 자극을 알아차림...


 그 다음에는 감각이라는 단어 풀이에 있는 자극을, 그다음에는 자극이라는 단어 풀이에 있는 또 다른 단어를... 그렇게 사전을 찾는 일은 끝이 나지 않았습니다. 재미있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사전 찾는 게 익숙해졌습니다.


 지난 10월 5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가 있었습니다. 그는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어차피 법정에 출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은 했지만 그 이유가 가관이었습니다.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가관(可觀): 꼴이 볼만하다는 뜻으로, 남의 언행이나 어떤 상태를 비웃는 뜻으로 이르는 말.
 -어처구니없다: 일이 너무 뜻밖이어서 기가 막히는 듯하다. ≒어이없다.


 법정에 나오지 않은 이유가 ‘전 대통령의 재판 모습을 국민과 해외에 보여주는 것이 국격의 유지나 국민의 단합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는 것이었습니다.


 -국격(國格): 나라의 품격



사진 출처 - KBS


 하도 기가 차서, ‘국격’이라는 단어에 대해 좀 더 알고 싶어서 표준국어대사전을 덮고 인터넷에 검색해보았습니다. 누군가 <나무위키>에 이렇게 정리해 놓았습니다.


 -7~80년대 독재정권 시절 가끔 이 단어가 보통명사로써 쓰이다가 제6공화국이 출범하면서부터 사어화되었다. 그러다가 이명박 前 대통령이 연설 등에서 국격이라는 말을 사용하면서 인터넷을 중심으로 다시금 유행을 타게 하였다.


 생각해 보니, 이명박 정권 동안 걸핏하면 그놈의 국격이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던 것과 그럴 때마다 몸서리치게 역겨웠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내친 김에 더 찾아보니 2010년 11월 24일, 국립국어원이 운영하는 <온라인가나다>에는 이런 질문이 올라와 있었습니다.


 국격이란 단어가 ‘국가품격’의 줄임말로, 표준어가 아닌 걸로 알고 있거든요? 헌데, 요즘 언론매체에서 ‘국격’이란 단어를 자주 쓰곤 하는데 틀린 것이 아닌가요?


 국격이란 단어가 표준어가 아니지 않은가에 대한 질문에, 국립국어원에서는 아주 친절하고 자세하게 답변을 해놓았습니다.


 사람으로서의 품격을 이르는 ‘인격(人格)’, 사물 따위에서 느껴지는 품위를 이르는 ‘품격(品格)’, 글의 품격을 이르는 ‘문격(文格)’은 지금까지 쓰여 왔고 사전에도 실려 있습니다. 그런데 ‘국격’이라는 단어는 기존 사전들이나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찾을 수 없는 것으로 보아서 예전부터 쓰여 온 말은 아닌 것으로 보이며, 현재 표준어 자격을 가지고 있다고 보기도 어렵습니다. 다만 국가의 품격을 뜻하는 말로, 국격(國格)이라는 단어가 앞으로 두루 널리 쓰이게 된다면, 언젠가 표준어 여부를 논의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2018년 10월 10일 현재, ‘국격’이라는 단어는 표준국어대사전에 표준어로 등재되어 있습니다. 전적으로 이명박 씨의 노고 덕분입니다.


 4년여 동안 ‘국격’이라는 실체 없는 단어에 매진하신, 그 국격 때문에 재판정에 나오지 않은 이명박 씨. 당신 때문에 내가 쪽팔립니다. ‘새빨간 거짓말’만 되풀이하고 있는 당신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었다는 게 너무 쪽팔립니다.
 격생격사(格生格死)이신 이명박 씨, ‘쪽팔리다’라는 품격 없는 말을 당신에게 내뱉어서 미안합니다. 그런데 ‘쪽팔리다’라는 말도 표준국어대사전에 등재되어 있는 말이라는 것도 아시지요?


 -쪽팔리다: (속되게) 부끄러워 체면이 깎이다.


최낙영 위원은 현재 도서출판 '밭' 주간으로 재직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