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서해교전관련 보도 비평](한겨레비평 2002.07.06)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7-06-28 16:25
조회
218
'서해교전 보도'에 대해서/ 오창익


서해교전 사태가 터졌다. 정말이지 큰일이 났다. 기회가 왔다고 여긴 탓인지 한나라당과 다수 언론은 연일 강경 대응, 햇볕정책 포기, 금강산관광 중단, 대통령의 직접 책임을 들먹이며 시비를 걸고 있다.

<한겨레>는 서해교전 사태가 일어난 직후부터 상당히 차분한 논조를 유지했고, 다수 언론과는 다른 진지한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 한겨레의 이런 태도는 며칠 동안의 사설 제목만을 훑어봐도 금새 알 수 있다. ‘걱정되는 서해교전 이후’(7월1일치), ‘강경 대응이 능사 아니다’(7월2일치) 등의 사설에 이어 7월3일치에는 사설 면을 전부 할애해 ‘새로운 작전지침의 위험성’ ‘전쟁이 장난인가’ ‘무책임한 강경론 부추기는 언론’ 등의 사설을 통해 한층 현실적인 대응을 주문하고 있다.

한겨레 미디어면도 발빠르게 ‘조선, 교전 틈타 햇볕정책 집중포화’란 기사(7월3일치)에서 다수 언론의 선동을 비판하면서 ‘강경 대응은 또다른 긴장 초래할 뿐’이라는 명확한 입장을 드러내고 있다. 한겨레의 특장을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교전 중에 우리 장병이 숨졌다면서 대중을 부추기고 ‘사건의 배경에 관한 정보가 별로 없는 일반 대중들을 격앙시키기 딱 좋은 말’(7월3일치 사설 ‘전쟁이 장난인가’)로 선동하는 것은 쉬운 일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침착하게 사태의 진상을 파악하고, 미래를 내다보는 냉철한 태도를 지켜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교전 사태에 대한 한겨레의 관점이나 의제 설정은 돋보인 것이었지만, 사실관계에 접근하는 노력은 별로 마땅치 않아 보인다. <문화방송>이 기자들을 현지에 보내 어민들이 조업구역을 벗어나는 일이 잦았다는 사실을 발굴해내자, 한겨레는 뒤늦게 인천지역기자의 연평도발 기사를 7월3일치에 내보냈다. 중요한 사건일수록 기동취재팀을 현장에 보내는 발빠른 대응이 필요하지 않았을까.

남북관계에서 차분하고도 이성적인, 또 민족 공동의 운명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방향은 좋지만, 이런 방향만으로는 아무래도 뒷심이 딸리게 마련이다. 한겨레가 7월1일치 1면에 군당국의 브리핑을 인용해 ‘북한군 30명 이상 사상’이라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기사를 내보낸 것은 ‘우리도 죽었지만, 저쪽도 많이 죽었으니 사태를 좀더 차분하게 봐야 한다’는 측면에서는 설정된 의제에
충실했으나, ‘사실’로 승부를 걸기보다는 맞불의 성격이 강해 보였다.

금강산댐 논란 같은 우스꽝스런 일도 그렇지만, 서해교전 사태나 북방한계선(NLL) 문제를 풀기 위해서도 한겨레는 관점이나 의제 설정만이 아니라 사실을 발굴하기 위한 배전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누가 뭐래도 이번 교전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는 교전에서 희생된 4명을 비롯해 죽거나 다친 장병들이다. 한겨레는 희생장병들의 영결식을 사회면 머릿기사로 보도하면서 해군참모총장의 조사에서 ‘그대들의 넋, 자유·평화 씨앗 될 것’(7월2일치)이란 제목을 땄다. 제목처럼 이들의 희생이 ‘자유·평화를 누릴 씨앗’이 될지 아니면, 그저 어처구니없는 희생으로만 그칠지는 전적으로 이후의 대응에 달려 있다. 의제 설정에서 특장을 보인 한겨레가 신속하고도 현장감 있는 사실보도를 통해 문제를 풀어갔으면 한다.

오창익/ 인권실천시민연대 사무국장 hrights@hrights.or.kr
전체 3,15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