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 "인천항 파병장비 수송 저지하겠다"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7-06-28 18:01
조회
131

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 "인천항 파병장비 수송 저지하겠다"
7월 파병철회 범국민 총력행동의 달로 선포
각계 대표자들 비상시국회의 개최
운동전술 싸고 내부 이견도 드러나


작성날짜: 2004/07/01
강국진기자


시민사회가 파병철회를 위해 이번달을 총력투쟁기간으로 설정하고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라크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은 1일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파병철회와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행동 7월 행동계획’을 발표했다.


비상국민행동은 7월 중순 인천항을 통해 파병장비 수송이 이뤄지고 나면 파병을 돌이키기 힘들다고 판단하고 있다. 비상국민행동은 선박출항저지활동을 비롯해 3일을 시작으로 10일, 17일, 24일, 31일 등 주말마다 다양한 국민행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비상시국회의에서 비상국민행동은 △파병철회 △진상규명 △대통령 사죄 △한미동맹 반대 △미국의 조직적 은폐의혹 규명 등을 핵심 기조와 방향으로 설정했다. 비상국민행동은 7월에 집중행동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7월을 파병철회를 위한 범국민행동 총력행동의 달로 선포하고 각 단체와 부문, 각 지역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파병철회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비상시국회의에서는 각 부문별 행동계획 발표가 잇따랐다.


이수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앞으로 산하 조직이 벌이는 모든 투쟁에 파병철회 요구를 내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는 20일 3차 총력투쟁을 벌일 것”이라며 “궤도연대 등 공공부문이 중심이 되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노총도 “조직 차원에서 파병반대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농은 23일이나 24일에 ‘식량주권사수․쌀개방반대․파병철회’ 전국대회를 서울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파병철회를 위한 보건의료인 행동은 “5일부터 10일까지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를 진행하고 파병철회를 요구하는 의료인 서명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9일 이전에는 ‘의료인의 이름으로 전쟁을 반대하며 파병을 강행할 시 노무현 정권은 퇴진을 각오하라’는 보건의료인 1천인 시국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1일 이후 흰 가운에 ‘의료인의 이름으로 파병을 반대합니다’라는 버튼을 달고 환자들을 진료하고 약국에 근무하겠다”고 밝혔다.


민변은 미국책임을 부각시키는 기자회견을 열고 미 대사관을 항의방문하는 것과 함께 파병반대 법률가 선언을 준비중이다. 전교조와 천주교측도 대대적인 시국선언을 준비하고 있다. 이라크평화를 위한 기독인연대는 12일 파병철회를 촉구하는 대중집회를 연다.
이밖에도 한청, 학생, 학계, 민언련, 영화인 등도 파병반대운동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결의했다.
강국진 기자 


대중전술인가 노 정권 퇴진인가


토론은 중구난방이었지만 대립지점은 명확했다.‘노무현 대통령을 어느 정도 선에서 비판하고 규탄할 것인가’로 시작한 논쟁은 결국 노 대통령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지, 그리고 파병반대집회에 노사모와 열린우리당 지지자들을 끌어안을 것인지를 둘러싼 파병반대운동 내부의 이견을 극명하게 드러냈다.
지난 1일 열린 파병철회 진상규명을 위한 각계대표 비상시국회의에서는 이라크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 운영위원회가 제안한 대국민호소문이 일부 참가자들의 반발로 채택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처음 문제제기를 한 인권실천시민연대 오창익 국장은 “지난달 30일 집회에서 보듯 파병반대운동 기조와 핵심구호를 둘러싸고 혼선이 있다”며 “지도부에서 방향을 명확히 하지 않으면 걷잡을 수 없는 균열이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비상국민행동 지도부는 노 대통령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하지만 실제 구호는 사과 요구에 머물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 국장은 “일부에서 제기하는 ‘노무현 퇴진’ 주장까지 포함해 구호와 투쟁전술을 명확하게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상시국회의 사회자였던 박석운 전국민중연대 집행위원장은 “퇴진 구호는 내부논의를 더 거쳐야 할 문제”라며 “운영위원회에서 더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대국민호소문은 3일 집회 참여를 호소하는 차원”이라며 대국민호소문 채택을 주장했지만 결국 참가자들 사이의 의견을 모으는 데는 실패했다.
박하순 사회진보연대 사무국장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에게 “압도적 다수가 참여하는 대중투쟁을 벌여야 한다는 데는 동의하지만 대통령에게 파병철회를 ‘청원’하고 ‘애원’하는 식은 곤란하다”며 “노 대통령을 강력하게 규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상국민행동 지도부는 탄핵문효국민행동 지도부의 원죄를 그대로 안고 있다”며 “노 대통령의 정치적 책임을 묻는 것을 회피하려 한다”며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실제 사회진보연대는 지난달 30일 노 정권 퇴진을 주장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권상훈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간사는 “시민단체는 대체로 노사모를 비롯한 노 대통령 지지자들까지 포함하는 대중전술을 구사하자는 입장이지만 진보단체들 가운데 반대입장이 많다”고 귀뜸했다. 노 대통령 지지자들까지 포괄하는 대중운동을 펼치려면 규탄수위를 어느 정도 낮출 수밖에 없다. 반면 진보단체 쪽에서는 노 대통령 지지자들까지 포괄하는 것보다는 퇴진요구까지도 고려하는 높은 수위의 투쟁을 주장하는 것이다.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는 “노 대통령 평가가 결국 논쟁의 근원”이라며 “의견대립으로 보지 말고 다양성으로 보고 서로 인정하고 대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국진 기자

전체 3,17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6
불심검문 불응 땐 처벌 논란 - 경찰 총기사용요건 완화 등 경직법 개정 나서(한겨레 2004.08.13)
hrights | 2017.06.29 | | 조회 158
hrights 2017.06.29 158
175
'불심검문 불응하면 처벌' 추진-경찰, 경직법 개정안 - 시민단체 반발(한국일보, 2004.08.13)
hrights | 2017.06.29 | | 조회 218
hrights 2017.06.29 218
174
경찰 "불심검문 불응 땐 처벌" 법개정 추진(중앙일보, 04.08.12)
hrights | 2017.06.29 | | 조회 102
hrights 2017.06.29 102
173
"폐지 대상인 국보법 위반자 채용 금지라니..." 한나라당 의문사위법 개정 추진에 시민단체 "심각한 기본권 침해" (오마이뉴스, 2004.08.09)
hrights | 2017.06.29 | | 조회 123
hrights 2017.06.29 123
172
"경찰의 총기 규제완화, 필요한가?"(kbs-r 열린토론, 2004.08.05)
hrights | 2017.06.29 | | 조회 4703
hrights 2017.06.29 4703
171
"시국치안, 이제는 민생치안으로"(cbs-r '시사자키' 2004.08.04)
hrights | 2017.06.29 | | 조회 142
hrights 2017.06.29 142
170
여야의 국가정체성 논란 - 정쟁 그만, 상생 보여라(서울신문, 2004.07.29)
hrights | 2017.06.29 | | 조회 111
hrights 2017.06.29 111
169
백기완선생 "미 압력 때문에 파병한다면, 대통령 집어치워!"(한겨레 2004.07.16)
hrights | 2017.06.29 | | 조회 109
hrights 2017.06.29 109
168
백기완선생 "독립군 노래 '으악새'를 어떻게 박정희가 부를 수 있느냐" - 인권연대 5돌 강연, 진보란 제국주의 해체 위한 백혈구(시민의신문, 2004.07.16)
hrights | 2017.06.29 | | 조회 185
hrights 2017.06.29 185
167
"인권보호수사준칙 개정안 공청회"(오마이뉴스, 2004.07.16)
hrights | 2017.06.29 | | 조회 149
hrights 2017.06.29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