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오창익의 창] 대통령과 경찰의 대결 (CPBC뉴스, 2022.06.24)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2-06-27 09:52
조회
47


○ 방송 : 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오창익의 뉴스공감>

○ 진행 : 오창익 앵커
826683_1.0_titleImage_1.png
 
대통령과 경찰의 대결.
말도 안 되는 일이지만, 지금 상황이 그렇습니다. 윤석열 정권이 행안부 경찰국 신설을 통해 경찰을 장악하려고 하자, 일선 경찰관부터 경찰청장까지 한 목소리로 반대하고 있습니다. 어떻든 대통령의 지침에 대해 경찰이 이렇게 반대 목소리를 냈던 적은 건국 이래 한번도 없었습니다. 사실 경찰은 ‘최후의 보루’라고 여길 만큼 정권의 충직한 파트너였습니다. 국민에게 해야 할 충성을 대통령에게만 바치는 일이 너무 많았습니다.

행안부 경찰국 설치의 가장 큰 문제점은 법률 위반입니다. 행정안전부의 사무를 정해둔 정부조직법 제34조는 지방자치, 선거, 안전, 방재, 민방위 등의 사무를 열거하고 있지만, 치안 사무의 관장은 행안부가 아니라 경찰청이라고 분명히 규정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행안부가 치안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를 신설할 수 있는 법률적 근거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행안부의 경찰 통제는 법률적으로 불가능합니다. 법무부 사무에 검찰이 포함되어 있기에 법무부에 검찰국이 있는 것과는 완전히 다릅니다. 법률로 불가능한 일을 하위 법령으로 가능하게 만들겠다는 발상 자체가 헌법 위반이고, 법률 위반입니다.

검사 출신 대통령에다 검찰 출신이 잔뜩 포진한 윤석열 정부가 왜 이러는지는 알 것 같습니다. 경찰을 장악하려고 무리수를 거듭하고 있지만, 정권 차원의 이러한 의도는 실패할 것입니다.

경찰의 반발이 거세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헌법 위반, 법률 위반 때문에 국회의 문턱도 넘지 못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국기문란’ 운운하며 경찰을 겁박하지 말고, 대통령으로서 가장 중요한 헌법과 법률을 준수하고 수호하는 의무를 잊지 않아야 합니다.

오창익의 창입니다.


▷원문보기: http://www.cpbc.co.kr/CMS/news/view_body.php?cid=826683&path=202206
전체 3,57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572
[오창익의 뉴스공감-배종찬&노정렬] 인적쇄신하면 尹지지율 반등할까?(CPBC 뉴스, 2022.08.05)
hrights | 2022.08.05 | | 조회 10
hrights 2022.08.05 10
3571
[오창익의 뉴스공감-김영환] 日, 강제징용 피해자에 지급한 돈 '99엔'(CPBC 뉴스, 2022.08.05)
hrights | 2022.08.05 | | 조회 14
hrights 2022.08.05 14
3570
[오창익의 창]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20%대, 전환이 필요하다(CPBC 뉴스, 2022.08.04)
hrights | 2022.08.05 | | 조회 11
hrights 2022.08.05 11
3569
[오창익의 창] 에너지 정책 전환 필요해(CPBC 뉴스, 2022.08.03)
hrights | 2022.08.04 | | 조회 11
hrights 2022.08.04 11
3568
[오창익의 뉴스공감] 황운하 "행안부 장관, 해임건의 다음은 탄핵"(CPBC 뉴스, 2022.08.03)
hrights | 2022.08.04 | | 조회 13
hrights 2022.08.04 13
3567
[오창익의 뉴스공감] 조해진 "국민의힘 내년 총선 박살, 위기 느껴"(CPBC 뉴스, 2022.08.03)
hrights | 2022.08.04 | | 조회 7
hrights 2022.08.04 7
3566
속전속결 경찰국 출범과 일선 경찰들이 반대 목소리를 내는 이유(MBC PD 수첩, 2022.08.02)
hrights | 2022.08.03 | | 조회 13
hrights 2022.08.03 13
3565
[오창익의 뉴스공감-박현도] 바이든-푸틴, 나란히 중동 찾은 이유는?(CPBC 뉴스, 2022.08.02)
hrights | 2022.08.03 | | 조회 10
hrights 2022.08.03 10
3564
[오창익의 뉴스공감] 이언주 "권력에 줄 설 것이냐, 국민에 줄 설 것이냐"(CPBC 뉴스, 2022.08.02)
hrights | 2022.08.03 | | 조회 10
hrights 2022.08.03 10
3563
[오창익의 창] 교육정책은 막 던지듯 내놓으면 안 돼(CPBC 뉴스, 2022.08.02)
hrights | 2022.08.03 | | 조회 11
hrights 2022.08.0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