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전문] 유흥식 추기경 "추기경, 과분한 직책…순교자의 삶, 전 세계에 전할 것" (CPBC뉴스, 2022.05.30)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2-06-20 17:09
조회
21


○ 방송 : cpbc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오창익의 뉴스공감]

○ 진행 : 오창익 앵커

○ 출연 : 유흥식 추기경
824978_1.7_titleImage_1.jpg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유흥식 추기경 통화 녹취 전문>

네 유흥식 라자로입니다. 사랑하는 우리 형제자매님들, 우리 국민들 고맙습니다.

부족한 저를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지난해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해 주시고 이번에 또 추기경으로 임명하셨습니다.

저에게는 과분한 직책입니다.

지난해 로마에 도착해서 그동안 교황님의 특별한 사랑과 시혜를 받으면서 전 세계의 사제들과 부제, 신학생들을 위해서 교황님 뜻에 따라서 제 역할을 잘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교황님께서 계속해서 돌보고 걱정하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는, 항상 기쁘게 저를 격려해 주셨고 또 기뻐하셨습니다.

이번 추기경 임명을 통해서 제 마음에 든 것은 지금 교황님께서 교황님이 되신 후에 교회 개혁과 쇄신을 위해서 그동안 노력해 오신 결과로 이번에 새 교황령 「Praedicate evangelium」즉, 「복음을 선포하여라」라는 교황령을 발표하셔서 이번 6월 5일 성령강림대축일부터 실행에 들어갑니다.

교황님께서 발표하신 시행령 「복음을 선포하여라」를 실행에 옮기고 거기에 맞는 사제 양성, 사제 활동을 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또 교황이 이렇게 말씀을 드렸고 교황님께서도 정말 맞는다고 그러시면서 기뻐하셨습니다. 저로서는 이 모든 것이 우리들의 장한 순교 조상들의 신앙과 삶 덕택입니다.

특별히 어제 발표한 날은 윤지충 바오로와 권상연 야고보 외 122위 장한 순교 복자 축일이었습니다.

저로서는 특별히 우리 장한 순교 선조들이 지니셨던 믿음과 삶이 일치했던 그 신앙의 삶을 교황청에서도 그대로 살 뿐만 아니라 순교자들의 삶이 전 세계의 사제들에게 특별히 전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만큼 한국 교회와 한국 전체 나라의 위상이 높아졌음을 곳곳에서 실감하고 있습니다.

우선, 제가 순교자들의 장한 후손답게 살 수 있도록 계속 기도와 교황님을 위한 기도도 같이 부탁을 드립니다.

다시 한 번 저도 우리 교회, 우리나라를 위해서 끊임없이 기도하고 있습니다.

우리 형제자매 국민 여러분 고맙습니다.

희망을 가지고 더 좋은 교회, 더 좋은 나라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기도합니다. 고맙습니다.


▷원문보기:http://www.cpbc.co.kr/CMS/news/view_body.php?cid=824978&path=202205
전체 3,57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502
아베 전 총리 조문한 윤 대통령…도어스테핑도 재개?(CPBC 뉴스, 2022.07.12)
hrights | 2022.07.13 | | 조회 141
hrights 2022.07.13 141
3501
[오창익의 뉴스공감-김득의] 은행들, 역대급 흑자인데 동네 점포 왜 폐쇄할까?(CPBC 뉴스, 2022.07.12)
hrights | 2022.07.13 | | 조회 124
hrights 2022.07.13 124
3500
[오창익의 창] 기업 최고경영자 형사처벌 부담 낮춘다고(CPBC 뉴스, 07.12)
hrights | 2022.07.13 | | 조회 103
hrights 2022.07.13 103
3499
[오창익의 뉴스공감] 안진걸 "물가는 폭등하는데 지지율은 폭락"(CPBC 뉴스, 2022.07.11)
hrights | 2022.07.13 | | 조회 103
hrights 2022.07.13 103
3498
[오창익의 창] 공무원 행동 강령, 더 엄격해져야(CPBC 뉴스, 2022.07.11)
hrights | 2022.07.12 | | 조회 77
hrights 2022.07.12 77
3497
[오창익의 뉴스공감] 안진걸 "물가는 폭등하는데 지지율은 폭락"(CPBC 뉴스, 2022.07.11)
hrights | 2022.07.12 | | 조회 69
hrights 2022.07.12 69
3496
[오창익의 뉴스공감] 양이원영 "윤석열 정부 추락 원인은 무지와 태만"(CPBC 뉴스, 2022.07.11)
hrights | 2022.07.12 | | 조회 82
hrights 2022.07.12 82
3495
[오창익의 뉴스공감] 강창일 "아베 원래는 친한파, 2015년 이후 강경 노선"(CPBC 뉴스, 2022.07.08)
hrights | 2022.07.11 | | 조회 115
hrights 2022.07.11 115
3494
[오창익의 뉴스공감] 정봉주 "민주당, 혁신 아젠다 낸 의원들 왕따"(CPBC 뉴스, 2022.07.08)
hrights | 2022.07.11 | | 조회 111
hrights 2022.07.11 111
3493
[오창익의 뉴스공감] 임종린 "파리바게뜨, 코로나 검사했다고 타박"(CPBC 뉴스, 2022.07.08)
hrights | 2022.07.11 | | 조회 89
hrights 2022.07.11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