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1000억대 학교재산 제3자 매각·투기 방치 의혹 - 단국대 '장충식 왕국'의 비리백태-2 (오마이뉴스 2004.05.27)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7-06-28 17:49
조회
604
img.jpg

▲ 한 사채업자의 메모. 재단측으로부터 인정받은 한 업체가 단국대 채권을 인수하기 위해 사채시장까지 동원하려 했다는 흔적이다. ⓒ2004 오마이뉴스 구영식


장충식 단국대 이사장을 비롯한 재단측이 한 외국계 투자회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학교재산이 제3자에게 매각되고 있는 것을 방치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현재 단국대 채권인수 계약을 체결한 재력가 H씨는 채권인수 대금을 마련하기 위해 증권사를 통한 개인투자자들의 모집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재단측이 학교 재산을 투자 대상으로 방치했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또 단국대 채권을 인수하기 위해 사채시장마저 동원하려고 했던 흔적마저 포착돼 논란이 예상된다.

한국자산관리공사로부터 넘겨받은 1000억원 상당의 '단국대 채권'을 보유하고 있는 미국계 투자회사 M사는 재단측이 작년 9월부터 연속 원리금과 이자를 연체해 몇차례에 걸쳐 채권매각을 시도했다.

한 재력가의 '단국대채권' 인수계약 체결...ABS 발행 검토해 학교재산 투기화?

M사는 채권이 학교재산이라는 점을 고려해 "이자를 낼 돈이 없다면 단국빌딩(서울 강남 논현동 소재)을 우리한테 매도하라"고 제안했다고 한다. 당시 M사는 감정가 70억원의 단국빌딩에 대해 80억원의 매매가를 제시했다. 심지어 학교정상화 이후 필요하다면 다시 재단측에 팔겠다는 단서까지 붙였다.

하지만 재단측은 M사의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결국 채권회수에 적극 나서야 할 재단측이 학교재산이 제3자에게 넘어가는 걸 사실상 방치했다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하다.

당시 상환해야 할 원리금 총액은 약 50억원이었기 때문에 단국빌딩을 매각했더라면 학교재산이 제3자에게 매각되거나 투기대상으로 전락하는 일은 막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단국빌딩 매각건은 이사회의 승인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장충식 이사장이 이를 실행에 옮기지 않아 의혹은 더욱 증폭되고 있는 실정이다.

미국계 투자회사 보유 단국대 채권 현황


▲단국빌딩(논현동): 61억7000여만원(1266여평)
▲단국빌딩(한남동): 32억4400여만원(7462여평)
▲청양농장(충남 청양군): 20억2300여만원(20만6420여평)
▲용인땅: 551억4200여만원(14지 필지, 13만8000여평)
▲목화아파트(충남 천안시): 9700여만원(25평)


*공시지가는 2001년 기준임.
*용인땅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읍 죽전리와 구성면 마북리 일대 임야와 논·밭임.

결국 M사는 2003년 12월 29일, 백화점과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재력가로 알려진 H씨와 아이티인베스트(대표 이한명)를 상대로 약 1000억원 상당의 단국대 채권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채권 인수자들은 계약금으로 67억원을 지급하고 올 2월 17일까지 잔금(603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들은 정해진 납부기한까지 잔금을 맞추지 못해 계약은 깨졌다. 이에 따라 계약금 67억원도 고스란히 M사의 수익으로 돌아갔다.

1차계약 때 67억원을 떼인 H씨는 3월 24일 단독으로 채권인수 계약(610억원)을 체결했다. H씨는 2차계약에서도 61억원의 계약금을 M사에 지급하고 잔금 549억원은 오는 5월 31일까지 지급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그런데 문제는 H씨가 잔금지급을 위해 세종증권사를 통해 수백억원에 달하는 ABS(자산유동화증권: 금융회사나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이나 채권 등 각종 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증권) 발행을 요청했다는 점이다. ABS를 발행하면 학교재산은 결국 개인투자자들의 투자대상이 된다. 만약 이같은 거래가 현실화된다면 이전사업 진행과 부채청산을 명분으로 단국대의 관선이사체제를 정이사체제로 전환시켜준 교육부도 책임을 면키 어렵다.

재단측이 인정한 업체들, 채권인수 위해 사채시장까지 동원하려 해

하지만 세종증권사의 한 간부는 지난 20일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H씨가 ABS 발행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해온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 확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ABS 발행은 잔금처리용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학교재산이 사실상 투기대상으로 검토됐음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상당히 충격적이다.

이와 관련 재단측은 <오마이뉴스>에 보낸 답변서를 통해 "M사로부터 채권매각 계약사실이나 협의과정을 통보받은 바 없다"며 "법인은 이러한 업자들의 상거래에 개입할 의사도 갖고 있지 않으며 약정을 맺기 위해 협의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사실을 인지하게 되었다"고 해명했다.

또 <오마이뉴스>의 취재과정에서 재단측으로부터 인정받은 일부 업체들이 단국대 채권을 인수하기 위해 사채시장까지 동원하려 한 움직임도 포착했다.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한 사채업자의 메모(2003년 12월 26일과 28일)를 보면 '필요자금 120억원, 이자 4∼5부(月), ABS 발행 일시불로 지급' 등이 적혀 있다. 특히 여기에는 장충식 이사장의 장남과 단국대 관계자들의 이름들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학교재산의 매각이 사채시장에서 논의됐다고 하는 것 자체가 충격적이라는 게 대체적인 반응이다.

img.gif

▲ 미국계 투자회사인 M사가 보유하고 있는 단국대 채권이 한 재력가의 손에 넘어가고 있다. 일부에서는 재단측의 '의도적 방치'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2004 이미경


재단측 "정이사체제 전환 여부를 떠나 대학자산 지키는 데 최선 다하고 있어"


H씨는 5월 31일까지 잔금을 처리하면 1000억 상당의 단국대 채권을 인수하게 된다. 그런데 문제는 H씨가 채권을 경매에 부칠 경우 소유권이 낙찰자에게 넘어갈 수 있다는 점이다.

M사가 보유하고 있는 단국대 채권에는 단국대 서관빌딩(332억여원)과 '금싸라기땅'으로 알려진 용인 일대 수익용 토지(약598억여원)가 포함돼 있어 재단측이 채권회수에 적극 나서지 않을 경우 '투기'에 노출될 수 있다.

심지어 일부에서는 재단측의 방치를 '장 이사장이 제3자를 통해 학교재산을 빼돌리려 한다'는 의혹으로까지 연결시키기도 한다. 그래서 하루빨리 재단측은 M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단국대 채권의 변제까지 포함한 이전사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와 관련 재단측은 "M사의 채권을 인수한다고 해서 2008년까지 분할 상환하기로 되어있는 채무변제조건이 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를 학교자산이 매각되는 것과 동일시하는 것은 오류"라고 반박하면서 "법인은 정이사체제 전환 여부를 떠나 대학자산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구영식 기자

전체 3,46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8
죽느냐 사느냐...국가인권위 사형제 폐지 권고 논란확산(동아일보, 2005.03.29)
hrights | 2017.06.29 | | 조회 72
hrights 2017.06.29 72
327
일반인들을 위한 인권학교 열린다(한국엔지오뉴스, 2005.03.23)
hrights | 2017.06.29 | | 조회 70
hrights 2017.06.29 70
326
국가인권위, '이라크파병 생명권 침해' 진정 각하(서울신문,2005.03.23)
hrights | 2017.06.29 | | 조회 73
hrights 2017.06.29 73
325
한국에서 팔레스타인 평화를 위한 외침, 화요캠페인(미디어다음, 2005.03.22)
hrights | 2017.06.29 | | 조회 79
hrights 2017.06.29 79
324
부동산 투기 의혹 고위 공직자 또 사퇴(연합뉴스, 2005.03.19)
hrights | 2017.06.29 | | 조회 74
hrights 2017.06.29 74
323
이스라엘 강경우파들, “평화협상 자체를 바라지 않는다”(미디어다음, 2005.03.18)
hrights | 2017.06.29 | | 조회 93
hrights 2017.06.29 93
322
팔레스타인 = 테러 = 자살공격 ? - 이스라엘 민간 학살도 군사작전으로 보도, 친이스라엘 시각 벗어나야 (미디어다음 2005.03.15)
hrights | 2017.06.29 | | 조회 149
hrights 2017.06.29 149
321
인권위-인권단체 '밀월'(세계일보, 05.03.12)
hrights | 2017.06.29 | | 조회 69
hrights 2017.06.29 69
320
기독사학, 내부비리 고발자 파면 '실체적 진실'은?(뉴스,엔조이, 2005.03.11)
hrights | 2017.06.29 | | 조회 65
hrights 2017.06.29 65
319
거대한 감옥에 갇힌 팔레스타인 사람들(미디어 다음, 2005.03.12)
hrights | 2017.06.29 | | 조회 93
hrights 2017.06.29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