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경찰청-장발장은행, 경미·소년범 등 사회적약자 지원 협력 (연합뉴스, 2020.02.25)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0-02-25 14:44
조회
174

경찰청과 장발장은행은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있는 경찰청사에서 '국민 중심 회복적 사법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 장발장은행의 지원 내용과 경미범죄심사위원회·선도심사위원회 제도 홍보 ▲ 경미·소년 범죄 관련자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법적 조력 방안 협의 ▲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에 대한 의견 교환 등을 하기로 했다.


장발장은행은 '가난이 죄'가 되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인권연대가 운영하는 사업으로, 빅토르 위고의 소설 레미제라블 주인공 장발장에서 이름을 따왔다.


이 은행은 벌금형을 선고받고도 벌금을 낼 돈이 없어 교도소에 가야 하는 소년소녀가장, 미성년자, 기초생활보장법상 수급권자, 차상위 계층 등에게 무담보·무이자로 최대 300만원을 빌려준다.


경찰청은 경미·소년 범죄에 대한 면밀한 심사와 감경 처분으로 범인의 사회 복귀를 돕는 경미범죄심사위원회·선도심사위원회를 운영한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경찰의 역할이 커진 만큼 최초 경찰 수사단계에서 국민 중심의 '회복적 사법'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욱 기자 ksw08@yna.co.kr
전체 3,15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84
“중국·대구·신천지 비난 과해” 인권운동가들 혐오 확산 우려 (헤럴드경제, 2020.03.12)
hrights | 2020.03.12 | | 조회 318
hrights 2020.03.12 318
3083
장발장 노인에게 닿은 온정... 벌금 갚고 일상으로 (서울신문, 2020.03.09)
hrights | 2020.03.10 | | 조회 238
hrights 2020.03.10 238
3082
"감자 5알 훔친 노인, 가중처벌 고려해도 벌금 50만원 무겁다" (서울신문, 2020.03.02)
hrights | 2020.03.03 | | 조회 242
hrights 2020.03.03 242
3081
"배심원들이 내 얘기 들어준 것만으로도 응어리 풀렸다" (서울신문, 2020.03.02)
hrights | 2020.03.03 | | 조회 126
hrights 2020.03.03 126
3080
[단독]모의배심원단 “오토바이 사고, 정식재판서 다퉜다면 일부 무죄” (2020.03.02)
hrights | 2020.03.03 | | 조회 136
hrights 2020.03.03 136
3079
[단독] 벌금 대신 직장 도전 장발장의 ‘홀로 서기’…“정상적 생활로 복귀” (서울신문, 2020.03.01)
hrights | 2020.03.02 | | 조회 177
hrights 2020.03.02 177
3078
[단독] 벌금 분납제 문턱 낮추고 檢독점 풀어야…방어권 보장 위해 간이공판제 활용을 (서울신문, 2020.03.01)
hrights | 2020.03.02 | | 조회 134
hrights 2020.03.02 134
3077
[단독] “벌금 형평성, 계속된 지적에도 정부·정치권 방관…건보료 등 현행 소득증빙자료로 충분히 개혁 가능” (서울신문, 2020.03.01)
hrights | 2020.03.02 | | 조회 173
hrights 2020.03.02 173
3076
[단독] 獨, 벌금형 외 선고유예 등 다양… 美·英, 전담재판부 운영 (서울신문, 2020.03.01)
hrights | 2020.03.02 | | 조회 153
hrights 2020.03.02 153
3075
[단독] “불황 탓에 노역 일거리 없어 사실상 구금만, 사회봉사도 유명무실… 제도 개선 고민해야” (서울신문, 2020.02.25)
hrights | 2020.02.26 | | 조회 167
hrights 2020.02.26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