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월간 인권연대

[225호] ‘어떻게 죽을 것인가’를 읽고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8-06-21 17:21
조회
67

김영미/ 인권연대 운영위원


 “아름다운 죽음은 없다. 그러나 인간다운 죽음은 있다.”
외과의사인 아툴 가완디가 의사였던 아버지의 노화, 투병, 죽음을 곁에서 지키면서 써내려간 글이다. 우리는 모두 태어난 순간부터 나이가 들다가 결국 죽을 수밖에 없는데, 늙고 병들어서 오래 살고 잘 죽는 것 보다, 죽음에 대한 문제를 배워 자신의 삶을 결정할 권리를 가지면서 좋은 삶을 살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의 어머니는 팔십을 넘기신 분으로 고혈압 등 몇 개의 질병을 지녔지만 비교적 건강하게 사셨다. 그러다 작년 여름, 뇌에 양성 종양이 발견되어 수술을 받으셨다. 수술 후 일상생활을 할 수 없게 된 어머니는 자식들에게 의지하셨다. 어머니의 일상생활을 감당하는 것이 힘들어 모두들 지쳐갈 즈음, 또다시 허리 통증과 보행불능의 증상을 보이는 척추에 다른 문제가 발생해 응급 시술을 했다. 나와 형제들은 어머니의 간호와 돌봄에 허둥대며 무기력해지고, 어머니는 공포와 두려움, 건강했던 지난날처럼 돌아오지 않는 자신의 모습에 대한 절망과 회복될 수 있다는 희망 사이에서 방황하셨다. 평소 누구보다도 다른 사람의 도움 받는 것을 싫어하시며 미안해하시는 분이시기에 가족들이 돌아가며 간호를 할 때마다 “~~야, 너무 미안하다 내가 빨리 나아서 너에게 신세를 지지 말아야지”라고 수차례 말씀하셨다. 그 말을 들으며 가슴 아파하면서도 가족들은 두 번의 위험한 상황 속에서 어머니에게 찾아온 삶의 끝을 보면서 전과 같이 회복될 수 없다는 것을 느꼈다. 하지만 가족 누구도 어머니에게 타인의 도움이 필요한 질병의 상태와 노화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알려드리지 못했다. 나 또한 지난날과 같아지기 위해 열심히 재활훈련을 하는 어머니를 마주보며 죽음에 대한 진솔한 대화를 나눌 용기가 나지 않았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우리 몸의 각 부품이 노쇠해지고 누군가에게 의존해야할 시기가 왔다는 것이다. 이것은 어머니만의 문제가 아니라 나에게도 필요한 과제다. 삶에 끝이 있다는 현실을 받아들일 수 있는 용기, 그리고 우리가 찾아낸 진실을 토대로 행동을 취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내가 늙었음을 받아들이고,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질병으로 진단을 받고 삶의 끝에 있다면 단순히 생명을 연장하기 위한 심폐소생술을 받는 치료를 거절하고 '죽을 수밖에 없다'는 진실을 받아 들여 일상생활을 유지하던 곳에서 죽음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 속에는 가족 또는 호스피스의 도움이 필요할 것이다.


사진 출처 - Doingstock


가족이 나의 용기에 동의하면 좋겠지만 그들에게도 어려운 일일 것이다. 입을 옷을 스스로 고르고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날 통제력, 불투명한 치료법에 현재를 양보하는 대신 최대한 온전한 정신을 유지할 존엄을 목표로 삼는 호스피스를 찾는 것도 적절한 답이 되리라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가장 중요한 문제는 정신적 고통을 피하고 가족 및 친구들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고 주변과 상황을 자각할 수 있는 정신적 능력을 잃지 않는 것, 그리하여 타인에게 짐이 되지 않고 자신의 삶이 완결됐다는 느낌을 갖게 하는 것이 아닐까.
인간답게 살아가는 것이 중요한 것처럼, 인간답게 죽을 수 있는 것도 중요하다.


김영미 위원은 현재 고등학교 교사로 재직 중입니다.

전체 1,74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744
[229호] 인권에세이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3
hrights 2018.10.29 0 13
1743
[229호] 인권연대 기획 강좌 - 우리 시대 혐오를 읽다.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3
hrights 2018.10.29 0 13
1742
[229호] 함께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2018년 9월)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3
hrights 2018.10.29 0 13
1741
[229호] 인권연대 9월에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1
hrights 2018.10.29 0 11
1740
[229호] 인권연대 살림살이(9월)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9
hrights 2018.10.29 0 9
1739
[229호] 이런저런 소식들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3
hrights 2018.10.29 0 13
1738
[229호] 보훈처 위법·부당행위 재발방지위, 5.18 기념식 파행 원인 밝혀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8
hrights 2018.10.29 0 8
1737
[229호] 저 별은 너희의 별 똥별(국립묘지)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2
hrights 2018.10.29 0 12
1736
[229호] 인권연대가 추천하는 이달의 책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3
hrights 2018.10.29 0 13
1735
[229호] 스쿨미투가 ‘요즘 학생’과 ‘옛날 교사’의 세대 차이 때문?
hrights | 2018.10.29 | 추천 0 | 조회 16
hrights 2018.10.29 0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