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35년 복무한 직업군인 인권운동 뛰어든 까닭 (서울신문, 2022.03.28)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2-04-05 14:17
조회
63

인권연대 조용철 연구원 인터뷰


안기부 지시로 운동권 병사 감시
그때의 인연 30년 이어가다 전역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 줘서 보람”



조용철 인권연대 연구원은 35년간의 직업군인 생활을 마친 뒤 인권운동가가 된 건 “사회에 보탬이 되는 일을 하고 싶어서”라며 환하게 웃었다.

▲ 조용철 인권연대 연구원은 35년간의 직업군인 생활을 마친 뒤 인권운동가가 된 건 “사회에 보탬이 되는 일을 하고 싶어서”라며 환하게 웃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1987년 부사관으로 입대해 30년 이상을 직업군인으로 살았다. 육군 원사로 전역할 당시 기업 두 곳에서 관리직으로 채용하겠다는 제안을 했지만 그가 택한 건 경기 양주에 있는 집에서 서울 사무실까지 왕복 4시간의 출퇴근길이었다. 인생 2막을 인권운동가로 연 조용철(54) 인권연대 연구원은 “보람과 재미를 느낀다”며 웃어 보였다.

직업군인의 길을 걷기로 한 건 집안 형편 때문이었다. “고등학교에서 3년간 군입대 장학금을 주고 군대 취직도 시켜 준대서” 입대를 결심한 뒤 육군 6군단 예하 포병대와 감찰부 등에서 35년 7개월을 복무했다. 그가 인권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 건 전역하기 훨씬 전의 일이다.

군 복무를 시작한 지 3년쯤 됐을 때 군수과 선임하사였던 그에게 국가안전기획부에서 “운동권 학생 하나가 배치될 테니 특별관리를 해 달라”고 했다. 당시 “거리를 두며 감시하고 동향을 파악해 몰래 보고하던 보급계 병사”가 지금 그가 일하는 인권연대 오창익 사무국장이다.

조 연구원은 “같이 일하다 보니 서로 정이 들어 얘길 많이 했다. 그때까진 군대만 알았는데 세상 보는 눈이 넓어졌다”고 떠올렸다. ‘그 병사’가 제대한 뒤에도 둘의 인연은 이어졌다. 가끔 만나서 술도 한잔씩 하다 보니 전역하고 시민단체에서 일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었다고 했다. 마침 감찰 업무를 하면서 느낀 군대의 부조리한 모습에 실망도 쌓이고 있었다. 조 연구원은 “입바른 소리를 했다고 오히려 내가 감찰 대상이 되는 일을 겪었다. 더 오래 있다가 후회하는 것보다 사회를 위해 좋은 일을 해야겠다고 결심하게 됐다”고 했다. 그래서 오 국장에게 먼저 ‘취업 제안’을 건넸다.

조 연구원은 벌금형을 선고받고도 낼 돈이 없어 교도소에 갇히는 사람이 한 해 4만명이라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이자 없이 벌금을 대출해 주는 공익사업인 ‘장발장은행’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그는 “어려운 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고 일도 재미있다”고 말했다. 좌우명이 “절대긍정 과잉성실”이라는 조 연구원은 “틈틈이 오 국장과 함께 부사관 처우 개선을 비롯한 군대 개혁 방안도 의논한다”면서 “일단 지금 목표는 인권연대에서 꾸준히 오래 일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사진 강국진 기자

▷원문보기: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0329023043
전체 3,46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458
New [친절한 경제씨] 안진걸 "노동운동가 출신 장관이 주92시간, 충격적" (CPBC뉴스, 2022.06.27)
hrights | 2022.06.28 | | 조회 13
hrights 2022.06.28 13
3457
New [Pick 인터뷰] 이상민 "이재명, 리스크 해소 없이 대표? 바람직할까?" (CPBC뉴스, 2022.06.27)
hrights | 2022.06.28 | | 조회 16
hrights 2022.06.28 16
3456
New [오창익의 창]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보여주는 현실(CPBC뉴스, 2022.06.27)
hrights | 2022.06.28 | | 조회 12
hrights 2022.06.28 12
3455
[오창익의 뉴스공감] 홍세화 "한동훈 장관,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CPBC뉴스, 2022.06.24)
hrights | 2022.06.27 | | 조회 22
hrights 2022.06.27 22
3454
[오창익의 뉴스공감] 권은정 작가 "이 책을 꼭 봐야 하는 이유는 말이죠" (CPBC뉴스, 2022.06.24)
hrights | 2022.06.27 | | 조회 21
hrights 2022.06.27 21
3453
[오창익의 창] 대통령과 경찰의 대결 (CPBC뉴스, 2022.06.24)
hrights | 2022.06.27 | | 조회 19
hrights 2022.06.27 19
3452
[Pick 인터뷰] 박지원 "지지율 50% 미만, 대통령 고집 세면 안돼" (CPBC뉴스, 2022.06.23)
hrights | 2022.06.24 | | 조회 19
hrights 2022.06.24 19
3451
[민심은 천심]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징계 결정 미룬 이유는?(CPBC뉴스, 2022.06.23)
hrights | 2022.06.24 | | 조회 20
hrights 2022.06.24 20
3450
[오창익의 창] 원전 지원방안이야말로 ‘바보같은 짓’이다(CPBC뉴스, 2022.06.23)
hrights | 2022.06.24 | | 조회 17
hrights 2022.06.24 17
3449
[Pick 인터뷰] 권은희 "행안부 경찰국 설치, 시대 역행…국민의 자유·인권 위협"(CPBC뉴스, 2022.06.22)
hrights | 2022.06.23 | | 조회 17
hrights 2022.06.23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