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이재명, 대선 때 선동에 속은 2030 여성들, 완전 반대로... "나중에 억울함 풀어줘야 한다고 피켓 들어"(한국무역신문, 2022.05.27)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2-06-20 17:05
조회
13



16536593543810.jpg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7일 김포시 고촌읍 아라 김포여객터미널 아라마린센터 앞 수변광장에서 열린 김포공항 이전 수도권 서부 대개발 정책협약 기자회견에서 정책협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국무역신문=강효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27일 "대선 때도 수없이 이런 말도 안 되는 엉터리 고발, 음해를 하다가 그래서 개딸이라고 불리는 20, 30대 여성들이 너무 많이 속아 '이재명 아주 정말 나쁜 사람인 줄 알았는데 선동에 속았다' 이 생각하면서 완전히 반대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가톨릭평화방송 '오창익의 뉴스공감' 인터뷰에서 이같이 전하며 "그러다가 나중에 (2030 여성들이) 꼭 이 억울함을 풀어줘야 한다는 (마음에서) '절박 재명' 이런 피켓을 들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장동 개발 특혜·성남FC 후원금·변호사비 대납 등 여권에서 공세하는 의혹을 거론하며, "국민의힘의 부도덕함이나 흉악함, 악랄함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자기들이) 고발해놓고 수사받는 피의자라고 비난하고, (보궐선거 출마를) 방탄하려고 한다(고 하지 않나)"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이 되도 않는 엉터리 고발을 해놓고, 제가 수사를 피하기 위한 거라고 주장하는 것 아닌가"라며 "아무 내용 없는 엉터리 고발이고 빈총이기 때문에 방탄이 필요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저는 박근혜, 이명박 정부의 탄압을 받았고 성남시장 하면서 8년이 넘도록 하면서 4일에 3일을 압수수색, 감사, 조사, 수사 받았는데 하나도 걸린 게 없다"며 "무언가 있었으면 이 먼지떨이에 당하지, 견뎌낼 수 있었겠나"라고 되물었다.

또 "제가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 제한하자, 면책 특권 제한하자 주장하고 있지 않나"라며 "국민의힘이 빨리 당론으로 정해주시면, 저희가 국회에서 처리하는 게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제가 지치는 게 기득권들이 원하는 바 아닌가"라며 "언론에서라도 이런 것들을 규명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위원장은 "비주류로 위기 속에서 살았고, 또 위기를 기회로 바꾸면서 성장했기 때문에, 이 국면도 비겁하게 피하는 게 아니라 책임을 다하자, 죽고 살고는 국민이 정하지 않겠나 이런 입장이었다"며 "지방선거에서 일부 '별로 도움도 안 되네' 이런 말씀도 있는데, 당내에서는 도움 된다는 분들이 훨씬 많다. 현장에서 그런 걸 느끼니까, 도움이 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단체장이 아니라 국회의원을 한다'는 물음에는 "당내에서는 경기지사로 제가 가는 게 좋지 않겠냐는 요구도 초기에 있었고, 그 이전에는 서울시장 선거를 담당하는 게 어떠냐는 논란도 있었다"며 "서울시장 출마하겠다고 이사 갈 수는 없지 않나. 경기도 재출마 문제는 제가 대선에 나가겠다고 중도 사퇴했는데 다시 되돌아가는 게 타당하냐, 정치 도의상 그건 아니라는 결론이 났다"고 답했다.


강효선 기자 love102128@naver.com



 

▷원문보기:https://www.weeklytrade.co.kr/news/view.html?section=1&category=160&item=&no=80979
전체 3,57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502
아베 전 총리 조문한 윤 대통령…도어스테핑도 재개?(CPBC 뉴스, 2022.07.12)
hrights | 2022.07.13 | | 조회 141
hrights 2022.07.13 141
3501
[오창익의 뉴스공감-김득의] 은행들, 역대급 흑자인데 동네 점포 왜 폐쇄할까?(CPBC 뉴스, 2022.07.12)
hrights | 2022.07.13 | | 조회 124
hrights 2022.07.13 124
3500
[오창익의 창] 기업 최고경영자 형사처벌 부담 낮춘다고(CPBC 뉴스, 07.12)
hrights | 2022.07.13 | | 조회 103
hrights 2022.07.13 103
3499
[오창익의 뉴스공감] 안진걸 "물가는 폭등하는데 지지율은 폭락"(CPBC 뉴스, 2022.07.11)
hrights | 2022.07.13 | | 조회 103
hrights 2022.07.13 103
3498
[오창익의 창] 공무원 행동 강령, 더 엄격해져야(CPBC 뉴스, 2022.07.11)
hrights | 2022.07.12 | | 조회 77
hrights 2022.07.12 77
3497
[오창익의 뉴스공감] 안진걸 "물가는 폭등하는데 지지율은 폭락"(CPBC 뉴스, 2022.07.11)
hrights | 2022.07.12 | | 조회 69
hrights 2022.07.12 69
3496
[오창익의 뉴스공감] 양이원영 "윤석열 정부 추락 원인은 무지와 태만"(CPBC 뉴스, 2022.07.11)
hrights | 2022.07.12 | | 조회 82
hrights 2022.07.12 82
3495
[오창익의 뉴스공감] 강창일 "아베 원래는 친한파, 2015년 이후 강경 노선"(CPBC 뉴스, 2022.07.08)
hrights | 2022.07.11 | | 조회 115
hrights 2022.07.11 115
3494
[오창익의 뉴스공감] 정봉주 "민주당, 혁신 아젠다 낸 의원들 왕따"(CPBC 뉴스, 2022.07.08)
hrights | 2022.07.11 | | 조회 111
hrights 2022.07.11 111
3493
[오창익의 뉴스공감] 임종린 "파리바게뜨, 코로나 검사했다고 타박"(CPBC 뉴스, 2022.07.08)
hrights | 2022.07.11 | | 조회 89
hrights 2022.07.11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