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전국 경찰서 순회하며 인권강연 200여회](문화일보 2002.12.10)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7-06-28 16:30
조회
342

전국 경찰서 순회하며 인권강연 200회


세계인권선언 54주년 기념일인 10일 ‘경찰 인권전도사’로 활동해온 시민운동가가 화제다.


인권실천시민연대 오창익(36)사무국장은 2년 넘게 전국 각 지역 경찰관서를 돌며 인권강연을 하고있다. 그는 지난 92년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활동을 계기로 인권운동에 투신했고, 2000년 경찰폭력 근절 캠페인을 전개하면서 경찰과 특별한 연을 맺었다.
당시는 부평 대우자동차 노조원 폭력진압 사건 등으로 경찰의 인권침해 사건이 끊이지 않던 시기였다. 경찰 고위간부와의 면담에서 오국장은 “경찰이 인권이 뭔지도 모르기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는 것”이라고 일침을 놨고, 이 간부는 강의를 부탁했다. 이때부터 시작된 강연은 어느덧 200회를 넘어섰다. 전체 경찰관 9만여명 중 1만명 이상이 강의를 들었고, 이제는 관련 경찰 동호회도 결성돼 오국장과 지속적인 교류를 하고있다.
그는 10일 “여중생 사망사건 시위 폭력진압에서 볼수 있듯 최근 경찰의 인권침해는 대부분 경찰교육을 2주밖에 안받는 5만명의 전·의경들에 의해 이뤄진다”면서 “경찰이 권력의 하수인으로 남아있는 한 경찰의 인권침해는 막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국민들도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윤리적 투자’라고 여기고 인권문제와 단체들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국장은 최근 강연에선 “(경찰)자신의 인권도 못지키면서 남의 인권을 지켜주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경찰들이 겪고있는 현실적 고충을 해결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오남석기자 greentea@munhwa.co.kr

전체 3,46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8
시민운동 달라져야 한다.(미디어다음, 2004.10.09)
hrights | 2017.06.29 | | 조회 152
hrights 2017.06.29 152
217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학살을 중단하라(민중의소리, 2004.10.05)
hrights | 2017.06.29 | | 조회 165
hrights 2017.06.29 165
216
정부 시민단체 예산 지원의 속사정은? 척박한 기부문화로 재정난..."핸드폰 요금도 빠듯해요"(미디어다음 2004.10.04)
hrights | 2017.06.29 | | 조회 287
hrights 2017.06.29 287
215
돈으로 국민 감시하는 한국(해럴드경제 2004.10.05)
hrights | 2017.06.29 | | 조회 179
hrights 2017.06.29 179
214
'단일기 불태우고, 성조기 흔들며 군가 합창'(cbs-r [시사자키] 2004.10.04)
hrights | 2017.06.29 | | 조회 155
hrights 2017.06.29 155
213
경찰, 마구잡이식 긴급체포 남발 여전(세계일보, 2004.10.04)
hrights | 2017.06.29 | | 조회 137
hrights 2017.06.29 137
212
경찰도 과거사 진상규명위 만든다(한겨레 2004.09.21)
hrights | 2017.06.29 | | 조회 147
hrights 2017.06.29 147
211
단국대, '30년 장충식 왕국' 마침내 몰락(프레시안, 2004.09.17)
hrights | 2017.06.29 | | 조회 277
hrights 2017.06.29 277
210
장충식 단국대 이사장 임원취임 승인 취소(오마이뉴스, 2004.09.17)
hrights | 2017.06.29 | | 조회 230
hrights 2017.06.29 230
209
단국대 장충식 이사장 취임 승인 취소(연합뉴스, 2004.09.17)
hrights | 2017.06.29 | | 조회 177
hrights 2017.06.29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