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오세훈 "문 대통령은 중증 치매환자"...여당·인권단체 반발 (여성신문, 2021.03.26)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1-04-02 17:30
조회
119

-26일 서울 강서구 증미역 유세 중
-정부 부동산 정책 비판하며 발언
-민주당 "과한 표현" 지적에 "야당이 그 정도 말도 못 하나" 반문
-인권단체 "치매환자와 가족들 모욕하는 잘못된 비유" 비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을 항해 "중증 치매환자"라는 표현을 써 논란이 일고 있다. 여당에 이어 인권단체도 잘못된 비유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26일 서울 강서구 증미역에서 선거유세 중 "(문 대통령이) 집값이 아무 문제 없다, 전국적으로 안정돼 있다고 1년 전까지 넋두리 같은 소리를 했다"며 "제가 연설에서 '무슨 중증 치매환자도 아니고 국민은 집값 올라간다고 난리인데 본인은 집값 안정돼있다고 하느냐'고 지적했더니 (여당에서) 과한 표현 썼다고 한다. 야당이 그 정도 말도 못 하나"라고 말했다.


앞서 오 후보는 2019년 10월3일 광화문 보수집회에 참석해 경제가 올바르게 가고 있다는 취지의 문 대통령 발언을 겨냥해 "중증 치매환자 넋두리 같은 소리"라고 연설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앞서 24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발언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을 향해 '독재자, 중증 치매환자, 정신 나간 대통령'이라는 입에 담기 어려운 광기 어린 막말 선동을 한다"고 비판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박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오 후보 발언은 대통령에 대한 모욕을 넘어 질병과 장애인에 대한 후보의 시각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지금도 치매로 고통받는 분들과 그 가족분들께 사과는 못 할망정 되레 큰소리치는 것을 보니 감정이란 게 없는 분 아닌가 싶다"며 "서울시장 후보의 자격을 논하기 전에 동료 시민들을 존중하는 사람부터 돼야 마땅하다. 당장 사과하라"고 밝혔다.


인권단체도 반발했다. 오 후보의 발언이 치매 때문에 고생하는 많은 노인과 그 가족들을 모욕하는 잘못된 비유라고 지적했다.


오창익 인권연대 사무국장은 여성신문에 "치매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엄연히 존재하는데 서울시장 유력 정치인이 비난의 대상을 치매환자에 빗대 선동했다. 해당 발언은 치매환자들과 그 가족들을 더 아프고 불편하게 하는 잘못된 비유다. 금도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오 사무국장은 "문제는 정치인들의 발언은 단순히 말에 그치지 않고 정책 마련이나 입법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혐오표현을 내뱉는 정치인들은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오히려 '그게 왜 문제냐'며 반문하고 있다"며 "정치인들의 인식은 단번에 바뀌지 않는다. 유권자가 비하·혐오표현을 일삼는 정치인들을 응징하고 표로 심판해야 한다. '한 번 혐오표현을 하면, 아예 끝난다'는 교훈을 심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규희 기자 gyu@womennews.co.kr

전체 3,23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13
[인터뷰] 오창익 "국민건강보험료처럼 재산소득에 따라 벌금 차등 부과해야"(가톨릭평화방송,뉴스, 2021.05.06)
hrights | 2021.05.07 | | 조회 293
hrights 2021.05.07 293
3212
노회찬에게 용산참사란, 오세훈에게 용산참사란(오마이뉴스, 2021.04.30)
hrights | 2021.05.06 | | 조회 214
hrights 2021.05.06 214
3211
[정동칼럼] 모병제 논란, 국방개혁이 먼저다(경향신문, 2021.04.30)
hrights | 2021.05.06 | | 조회 219
hrights 2021.05.06 219
3210
[뉴스업]"2만원 횡령해 컵밥 사먹은 대학생, 감옥 보내야 맞나요?"(CBS-R, 2021.04.28)
hrights | 2021.04.29 | | 조회 257
hrights 2021.04.29 257
3209
정쟁화 된 재산비례벌금제... 찬 48% - 반 46% 팽팽 (오마이뉴스, 2021.04.28)
hrights | 2021.04.29 | | 조회 115
hrights 2021.04.29 115
3208
"이재명, 재산액 비례 벌금 주장" 윤희숙 발언은 '대체로 거짓'(오마이뉴스, 2021.04.27)
hrights | 2021.04.29 | | 조회 108
hrights 2021.04.29 108
3207
"부자는 벌금 더" 이재명의 재산비례벌금제…조국이 추진한 文 공약(뉴스1, 2021.04.25)
hrights | 2021.04.26 | | 조회 163
hrights 2021.04.26 163
3206
이재명 "빈자에게 더 가혹... 재산비례 벌금제 도입돼야"(오마이뉴스, 2021.04.25)
hrights | 2021.04.26 | | 조회 93
hrights 2021.04.26 93
3205
<형벌의 실질적 공정성을 위한 ‘재산비례 벌금제’>(2021.04.26)
hrights | 2021.04.26 | | 조회 167
hrights 2021.04.26 167
3204
대전.강원 자치경찰위원 여성 '0명'..."약자 대변 취지 역행"(한겨레, 2021.04.21)
hrights | 2021.04.21 | | 조회 99
hrights 2021.04.21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