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벌금 낼 돈 없던 ‘장발장’ 200명, 대출금 다 갚았다(한겨레, 2021.07.23)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1-08-24 14:37
조회
64

장발장은행 전액 대출 상환자 200명, 6년간 980명에게 17억 대출
200번 상환자 ㄱ씨 이제는 후원자로…계좌 입금자명은 ‘힘내세요’

부산에서 개인사업을 하는 ㄱ씨는 지난 2015년 경영하던 토목설계회사가 부도를 났을 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눈앞이 아찔하다. 갑작스러운 도산에 살던 집에 가압류가 걸렸고, 설상가상으로 사업 파트너들에게도 소송이 걸려 벌금까지 물게 됐다. 벌금 300만원을 마련할 길이 없어 꼼짝없이 교도소에서 노역형을 살아야 하던 상황에 손을 잡아준 곳이 ‘장발장은행’이었다. 장발장은행은 ㄱ씨에게 벌금 전액을 대출해줬고, 이후 그는 사업을 다시 일으켜 최근 대출액을 전부 갚았다.


장발장은행(은행장 홍세화)은 ㄱ씨처럼 벌금을 낼 돈이 없어 노역장에 유치되는 우리 사회의 ‘장발장’들에게 벌금의 일부나 전부를 대출해주는 은행이다. ‘인간신용은행’이란 개념으로 심사를 거친 시민들에게 최대 300만원을 무이자·무담보로 빌려준다. 2015년 문을 연 이후 6년 동안 980명의 시민에게 총 17억여원을 대출했다. 20일 ㄱ씨가 대출액을 완납하면서, 지금까지 200명이 상환을 마쳤다.오창익 장발장은행 운영위원은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람들은 징역형이 나올 만큼 중한 죄를 짓지는 않은, ‘감옥에 가지 않아도 되는’ 이들이다. 이들이 생활고로 벌금을 내지 못해 무의미한 고통을 겪는 일을 줄이는 것이 이 은행의 목표”라고 설명했다.장발장은행의 고객들은 은행이 ‘인생의 가장 어려운 고비에서 손을 잡아줬다’고 입을 모은다. ㄱ씨는 22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장발장은행이 없었다면 병환을 앓던 노부모를 등지고 교도소에서 노역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사업 실패를 딛고 개인사업자로 다시 일어설 힘도 얻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벌금 200만원을 내지 못해 계좌 가압류 등의 어려움을 겪던 ㄴ씨도 최근 장발장은행의 대출로 압류에서 벗어나 새출발을 준비 중이다. ㄴ씨는 “중학생 딸아이와 단둘이 살고 있어 ‘앞으로 어쩌나’ 생각뿐이었다. 장발장은행이 손을 내밀어줘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책임감과 용기가 생긴다”고 전했다.


장발장은행에는 채권 추심도, 상환 독촉도 없지만 많은 이용자들은 여력이 닿는 대로 대출액을 나눠 갚고 있다. 완납한 200명 외에도 541명이 분할 상환 중이다. ㄱ씨의 경우 대출 이후 5년여 동안은 부모님의 병원 치료비 등으로 상환할 여력이 없었지만, 여건이 나아진 지난달부터 사업 대금이 들어오는대로 매주 10만∼12만원을 송금했다.ㄱ씨는 대출액을 모두 갚은 다음날에도 5만원을 더 부쳤다. 장발장은행의 계좌에 찍힌 입금자명은 ‘힘내세요’였다. ㄱ씨는 “넘어진 사람이 다시 일어서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최근의 어려운 시간을 겪으며 깨달았다. 장발장은행이 사람들을 일으켜주는 데 미력이나마 보태고 싶어, 앞으로도 여력이 닿는 대로 후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천호성 기자 rieux@hani.co.kr

전체 3,23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237
New 오창익 "인사권 없는 자치경찰위…맞춤형 경찰서비스 답답"(가톨릭평화방송, 2021.10.21)
hrights | 2021.10.22 | | 조회 7
hrights 2021.10.22 7
3236
자치경찰 시행 100일…성과와 과제는?(KBS, 2021.10.7)
hrights | 2021.10.12 | | 조회 25
hrights 2021.10.12 25
3235
자치경찰 100일…그들은 누구를 향해 경례하나(한겨레, 2021.10.7)
hrights | 2021.10.07 | | 조회 66
hrights 2021.10.07 66
3234
‘빈자의 식탁’ 읽고 57만원 모아 식품 기부한 청년들(국민일보, 2021.10.4)
hrights | 2021.10.05 | | 조회 49
hrights 2021.10.05 49
3233
검찰의 민낯은 그게 전부가 아니었다(한겨레21, 2021.10.1)
hrights | 2021.10.05 | | 조회 41
hrights 2021.10.05 41
3232
신상공개해도 알아볼 수 없는 얼굴들… “국민은 머그샷을 원한다”(세계일보, 2021.09.08)
hrights | 2021.09.09 | | 조회 94
hrights 2021.09.09 94
3231
경찰이 의경에 폭언·괴롭힘 의혹…감찰 조사 착수(SBS, 2021.09.09)
hrights | 2021.09.09 | | 조회 84
hrights 2021.09.09 84
3230
도를 넘는 소년범죄, 예방 VS 처벌의 논란(전북일보, 2021.09.07)
hrights | 2021.09.08 | | 조회 58
hrights 2021.09.08 58
3229
1명이 17명 관리…또다시 허점 노출된 ‘전자발찌’ 감독(헤럴드경제, 2021.08.30)
hrights | 2021.08.30 | | 조회 87
hrights 2021.08.30 87
3228
고등군사법원 폐지, 군 성범죄는 민간이관···관련 법안, 법사위 통과(경향신문, 2021.08.24)
hrights | 2021.08.25 | | 조회 65
hrights 2021.08.25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