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단독] ‘주운 체크카드 쓴 기초수급자’ 벌금형…63%가 “죄에 비해 처벌 무겁다”응답 (서울신문, 2020.02.25)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0-02-26 10:18
조회
197

장발장형 범죄 원인 '사회 구조적 불평등' 꼽아


재발 방지 해법 '직업교육 프로그램' 가장 많아


‘장발장형’ 범죄에 대한 국민의 온정은 살아 있다. 25일 서울신문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벌금 300만원 이하인 저소득층의 생계형 범죄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안타깝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지난 연말, ‘인천 장발장 부자’ 사건으로 빈곤층에 대한 의구심과 배신감이 한 차례 휩쓸고 지난 이후라 더 의미 있다. 이들 부자는 인천의 한 마트에서 식료품을 훔치고 후원까지 받았지만 과거의 부도덕한 행실이 드러나며 후원 취소가 잇달았다.


설문 응답자들은 장발장형 범죄가 발생하는 원인으로 ‘사회 구조적 불평등’(80.1%)을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장기화된 경기 침체’(35.9%), ‘개인의 부도덕 및 탈선’(26.9%), ‘엄벌주의 법제도’(4.4%)가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54.2%가 장발장형 범죄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해법으로 ‘직업교육 프로그램 제공’을 꼽았다. 이외에 ‘노역 대신 사회봉사제도 확대’(17.7%)와 ‘경미한 생계범죄 초범에 대한 훈방조치’(14.8%), ‘벌금 분납 확대’(8.8%) 등도 현 제도 내 할 수 있는 방안으로 거론됐다. 이 같은 응답들은 생계형 범죄자에게 사회 복귀 기회를 열어줘야 한다는 인식을 드러낸다. ‘지원할 필요 없다’는 응답은 4.5%였다.


‘범죄자의 경제적 상황이나 건강 등에 상관없이 정해진 법대로 처벌해야 한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의견이 반반으로 갈렸다. ‘그렇다’가 48.6%, ‘아니다’가 43.2%로 높았다. 특히 이 항목에서는 연령대별 의견 차이가 두드러졌다.


2030 세대는 법대로 처벌해야 한다는 응답(253명)이 ‘아니다’(140명)보다 많은 반면, 4050세대는 법대로 해야 한다(179명)는 의견보다 법대로만 해선 안 된다(240명)는 답변이 더 많았다. 이명진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지난해 조국 사태를 겪으며 젊은 층이 공정성에 대해 더 민감해진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중장년층이 청년들보다 경험이 많기 때문에 범죄에 보다 관대하고 너그러워진다”면서 “이런 세대별 특징도 함께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실제 처벌 수준과 일반 국민들의 법감정 간 격차도 설문을 통해 드러났다. 벌금형을 선고받은 실제 사건에 대한 질문 항목에서는 응답자들 다수가 “죄에 비해 과한 형벌이 내려졌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기초생활수급자인 40대 여성 A씨는 버스에서 주운 체크카드로5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결제해 점유이탈물횡령 혐의 등으로 약식명령 벌금 250만원 선고를 받았다.<2월 17일자 3면>이에 대해 63.0%가 ‘저지른 죄에 비해 처벌이 과했다’고 답변했다. 응답자의 31.4%는 ‘적절했다’를, 5.6%는 ‘더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성천 중앙대 법학과 교수는 “양형 기준이 구체적으로 없다 보니 법적 판단 기준과 국민 법감정 사이에 괴리가 발생한다”고 봤다. 이어 “이 틈을 메우기 위해선 개별 판결에 대한 법관의 설명이 필요한데 현재로선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여기서 발생하는 억울함, 부정적 감정이 사법 불신까지 이어진다”고 덧붙였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전체 3,17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99
인권정책 초안 낸 법무부, '성소수자는 어디에?' (경향신문, 2020.05.01)
hrights | 2020.05.04 | | 조회 145
hrights 2020.05.04 145
3098
"'1850원' 무임승차로 전과자 낙인"…현대판 '장발장' 줄인다 (머니투데이, 2020.04.29)
hrights | 2020.04.29 | | 조회 213
hrights 2020.04.29 213
3097
12살 촉법소년은 하얀 도화지에 무엇을 그릴까 (오마이뉴스, 2020.04.27)
hrights | 2020.04.29 | | 조회 192
hrights 2020.04.29 192
3096
오빠 동원예비군 훈련통지서 전달 안 한 동생도 유죄? (뉴스1, 2020.04.26)
hrights | 2020.04.27 | | 조회 171
hrights 2020.04.27 171
3095
법무부 ‘소년보호혁신위원회’ 출범…“비행문제해결, 가정과 사회 지지 필요” (KBS, 2020.04.23)
hrights | 2020.04.23 | | 조회 137
hrights 2020.04.23 137
3094
“껍데기만 남은 n번방 방지법 제정”…21대 국회에 바란다 (한겨레, 2020.04.19)
hrights | 2020.04.21 | | 조회 244
hrights 2020.04.21 244
3093
조주빈 신분증 사진 공개·강훈은 비공개... '오락가락' 신상공개 (서울신문,2020.04.19)
hrights | 2020.04.20 | | 조회 160
hrights 2020.04.20 160
3092
자가격리 두번 위반 60대 첫 구속영장 (세계일보, 2020.04.13)
hrights | 2020.04.14 | | 조회 146
hrights 2020.04.14 146
3091
홍세화가 말하는 한국이 ‘폭력의 지뢰밭’이 된 이유 (한국일보, 2020.04.10)
hrights | 2020.04.13 | | 조회 235
hrights 2020.04.13 235
3090
“자가격리 지침 위반자, 동의 때만 착용” 안심밴드 실효성 있나 (경향신문, 2020.04.12)
hrights | 2020.04.13 | | 조회 150
hrights 2020.04.13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