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유레카] 오월 걸상 / 안영춘 (한겨레, 2020.05.17)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0-05-18 18:08
조회
239

“걸터앉는 기구. 가로로 길게 생겨서 여러 사람이 늘어앉을 수 있는 거상(踞床)과 한 사람이 앉는 의자로 크게 나뉜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나오는 ‘걸상’의 뜻풀이다. 언중은 흔히 걸상과 ‘의자’를 섞어서 쓰지만, 국립국어원은 걸상의 범주가 의자의 범주를 안으로 품는다고 정의한다.


<고흐의 의자>와 <고갱의 의자>는 빈센트 반 고흐가 프랑스 아를에 살 때 그린 작품이다. 평자들은 두 그림 모두 의자 주인의 인격을 그대로 담고 있다고 말한다. 반 고흐가 자신의 방을 그린 <아를의 침실>에도 의자 두개가 나오는데, <고흐의 의자>와 모양에 느낌마저 똑같다. 걸상은 본디 주인의 정령을 품는다는 듯이.


“허리가 아프니까/ 세상이 다 의자로 보여야/ 꽃도 열매도, 그게 다/ 의자에 앉아 있는 것이여/ (…) 이따가 침 맞고 와서는/ 참외밭에 지푸라기라도 깔고/ 호박에 똬리도 받쳐야겠다/ 그것들도 식군데 의자를 내줘야지”. 이정록의 ‘의자’는 시 전체가 걸상에 관한 환유다. 모든 힘든 존재가 걸터앉고 기대는 것이 걸상이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수원 경기도청과 남양주 마석 모란묘지에 ‘오월 걸상’이 들어섰다. 경기도청 걸상은 민중미술 작가 홍성담의 판화 <횃불 행진>이 새겨졌고, 모란묘지 걸상은 ‘4·3의 섬’ 제주 출신 조각가 이승수의 작품이다. 앞서 2018년 부산과 전남 목포, 지난해 서울 명동성당에도 오월 걸상이 설치됐다.


오월 걸상들은 작가도, 모양도 다 다르다. 어느 것은 거상이고 어느 것은 의자다. 다만 재료는 모두 돌이다. 돌도 걸상도 원래는 말이 없으나, 오월 걸상은 ‘말 없음’보다는 ‘말 줄임’이다. 소박한 걸상에는 ‘오월 걸상’이라는 이름과 피의 항쟁 기간(5월18일~27일)만 겨우 글로 새겨져 있는데, 행간은 여느 웅장한 5·18 조형물에서도 볼 수 없는 환유로 가득하다.


“우리는 모두 5·18의 희생과 헌신과 나눔에 걸터앉고 기대어 있다. 그러나 40년 전 광주가 고립됐듯이, 오늘의 5·18도 광주에 머물러 있다. 광주로 보면 과잉이고, 전국으로 보면 과소다. 오월 걸상에는 말을 넘어서고 지역을 넘어서고자 하는 뜻이 담겼다.”(오창익 오월걸상위원회 실행위원)


안영춘 논설위원 jona@hani.co.kr
전체 3,20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32
‘수사 컨트롤타워’ 국수본 내 안보수사국 신설… ‘공룡 경찰’ 우려도 (서울신문, 2020.09.21)
hrights | 2020.09.24 | | 조회 215
hrights 2020.09.24 215
3131
교육재난지원금, 학교 밖 청소년은 '그림의 떡' (인천일보, 2020.09.14)
hrights | 2020.09.21 | | 조회 169
hrights 2020.09.21 169
3130
민갑룡 전 경찰청장, 장발장은행 대출심사위원으로 변신 (연합뉴스, 2020.09.08)
hrights | 2020.09.08 | | 조회 244
hrights 2020.09.08 244
3129
김원웅 거든 與민형배 "백선엽 현충원 안장은 보훈처 직무유기" (중앙일보, 2020.08.18)
hrights | 2020.08.20 | | 조회 252
hrights 2020.08.20 252
3128
이 와중에 ‘파묘법’ 세미나… 편갈라 국면 전환하려는 巨與 (문화일보, 2020.08.18)
hrights | 2020.08.20 | | 조회 192
hrights 2020.08.20 192
3127
하상복 교수 "현충원의 정체성은 반공·군사·권력주의" (뉴스1, 2020.08.18)
hrights | 2020.08.19 | | 조회 248
hrights 2020.08.19 248
3126
與 민형배 "백선엽 국립묘지 안장은 보훈처의 직무유기" (연합뉴스, 2020.08.18)
hrights | 2020.08.19 | | 조회 182
hrights 2020.08.19 182
3125
“검찰개혁, ‘새판 짜기’ 늦지 않았다…검찰 직접수사 명확히 줄여야” (경향신문, 2020.08.16)
hrights | 2020.08.19 | | 조회 219
hrights 2020.08.19 219
3124
"경찰위원회 권한 강화로 경찰 통제해야" (내일신문, 2020.07.23)
hrights | 2020.08.12 | | 조회 204
hrights 2020.08.12 204
3123
경찰, 수사권 조정 시행령 반발 “검찰개혁 취지 어긋나…수정 노력 지속” (경향신문, 2020.08.07)
hrights | 2020.08.10 | | 조회 221
hrights 2020.08.10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