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이념 대결 승리하도록”…보훈처, ‘이념 편향’ 강사 뽑아 교육(KBS, 2019.01.09)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9-01-28 17:07
조회
208
[앵커]

과거 국가보훈처가 제대로된 선발 절차도 거치지 않고 이념 편향적인 강사를 뽑아 특정 정치세력을 옹호하거나 비난하는 안보교육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시 박승춘 처장은 직접 '이념 대결'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승춘/전 국가보훈처장/2013년 1월 : "이념 대결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선제 보훈 정책을 추진하는 임무를 했는데, 국가보훈처가 이 업무를 추진하기에 가장 적합한 조직입니다."]

2012년 대선이 있은 뒤 약 3주 뒤, 박승춘 당시 국가보훈처장이 한 단체의 신년교례회에서 한 발언입니다.

이후 국가보훈처는 6년 동안 이념 편향적인 강사와 교재를 이른바 나라사랑교육에 동원했다고 국가보훈처 위법·부당행위 재발방지위원회가 밝혔습니다.

당시 보훈처는 기존 강사진이 있었는데도 제대로된 선발 절차 없이 보수단체 출신 강사 3백여 명을 뽑았습니다.

또 각 지방청에 매주 단위로 교육실적을 보고하도록 강제하기도 했습니다.

2009년 국정원의 여론조작 민간조직, 이른바 '알파팀'의 팀장으로 활동한 김모 씨에게는 표준 강의안과 설명 책자 등을 만들게 한 뒤 그 대가로 750만 원을 지불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오창익/국가보훈처 위법·부당행위 재발방지위원회 위원장 : "'진보 정권은 '친북''이라는 흐름으로 이어가는 교육들을 연인원 5백만 명을 대상으로 광범위하게 진행했습니다."]

보훈처는 다음달 외부 민간전문가들로 구성된 '정책자문위원회'를 신설해 이같은 위법·부당행위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전체 3,13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75
[단독] "감자도 바로 돌려줬는데 재판서도 내 말 안들어줘... 병들어 일도 못하고 건보료는 39개월 밀려 버러금 낼 돈이 있겠나" (서울신문, 2020.02.16)
hrights | 2020.02.17 | | 조회 44
hrights 2020.02.17 44
3074
[단독] 벌금이 기초수급액 석 달치라니... 가족 생계 끊길까 봐 노역도 갈 수 없다(서울신문, 2020.02.17)
hrights | 2020.02.17 | | 조회 65
hrights 2020.02.17 65
3073
[단독] 그 체크카드를 줍지 말았어야 했다… 배고픔에 긁은 5만원, 죗값은 250만원 (서울신문, 2020.02.16)
hrights | 2020.02.17 | | 조회 44
hrights 2020.02.17 44
3072
쑥 들어간 ‘경찰 옴부즈맨’ 설치 논의…공룡경찰 감시 어떻게 (중앙일보, 2020.02.16)
hrights | 2020.02.17 | | 조회 48
hrights 2020.02.17 48
3071
[앵커리포트] "CCTV 용변 감시 부당"...신창원發 교도소 인권 논란(YTN, 2020.02.13)
hrights | 2020.02.13 | | 조회 55
hrights 2020.02.13 55
3070
당신의 24시간 '존안 파일'…국정원 왜 숨기나 (MBC, 2020.02.13)
hrights | 2020.02.13 | | 조회 44
hrights 2020.02.13 44
3069
“자치경찰제, 수사권과 묶으면 안 돼… 정보경찰 폐지해야” [포스트 수사권 조정 어떻게] (세계일보, 2020.02.10)
hrights | 2020.02.10 | | 조회 54
hrights 2020.02.10 54
3068
경찰, 수사역량 강화 등 준비작업 박차 [포스트 수사권 조정 어떻게] (세계일보, 2020.01.29)
hrights | 2020.01.30 | | 조회 86
hrights 2020.01.30 86
3067
과밀수용 소년원생들의 ‘잠 못 이루는 밤' (한겨레, 2020.01.24)
hrights | 2020.01.28 | | 조회 75
hrights 2020.01.28 75
3066
[단독] 믿었던 회사가 이렇게…직원들 "배신감에 치 떨려" (MBC, 2020.01.13)
hrights | 2020.01.16 | | 조회 105
hrights 2020.01.16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