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초유의 ‘인사항명’ 사태…술렁이는 경찰(연합뉴스TV, 2018.11.30)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9-01-02 17:44
조회
121
연합뉴스TV

초유의 ‘인사항명’ 사태…술렁이는 경찰

[앵커]

민갑룡 경찰청장 취임 후 첫 인사를 놓고 공개비판이 나오면서 경찰 조직이 술렁이고 있습니다.

고위직 인사시스템을 재점검해야 한다는 지적과 함께 공개항명이 적절했는지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승진에 탈락한 경찰 고위간부가 공개적으로 비판을 제기하자 경찰 조직은 뒤숭숭한 모습입니다.

<송무빈 / 서울경찰청 경비부장> “원칙과 기준이 무엇인지 묻고 싶습니다. 기회는 평등했는지, 과정은 공정했는지, 결과는 정의로웠는지 되돌아보기 바랍니다.”

경찰 내부 인터넷 게시판등에서는 송 부장의 행동을 둘러싸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억울한 입장을 이해한다면서도 경찰 고위직 가운데 힘들지 않은 자리는 없는 데다 개인적 인사의 불만을 공개 표출한 것은 잘못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고위직 인사시스템을 점검해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오창익 / 인권연대 사무국장> “어떤 경로로 경찰관이 됐느냐 어느 지역 출신이냐에 따라 기계적으로 배분하듯 진행하는 고위직 인사는 잘못된 것입니다. 철저한 검증을 통해 능력에 따라 적재적소에 인재가 배치될 수 있는 인사시스템을 도입해야 합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까지 나서 경찰의 공직기강과 인사제도 논의를 주문한 상황.

경찰 고위직 인사는 청와대가 최종 결재하지만 경찰청장이 추천권을 갖고 있는 만큼 민 청장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sweet@yna.co.kr
전체 3,10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41
“재산비례 벌금제 도입” 해묵은 논란 다시 꺼낸 조국 (한국일보, 2019.08.27)
hrights | 2019.08.27 | | 조회 513
hrights 2019.08.27 513
3040
벌금 못내 교도소 노역에 가족 붕괴도(단비뉴스, 2019.08.26)
hrights | 2019.08.26 | | 조회 689
hrights 2019.08.26 689
3039
[친절한쿡기자] 흉악범 얼굴, 본다고 뭐가 달라질까 (국민일보, 2019.08.23)
hrights | 2019.08.23 | | 조회 551
hrights 2019.08.23 551
3038
강력범죄자 신상공개, '들쑥날쑥' 비판 나오는 이유(시사주간, 2019.08.22)
hrights | 2019.08.23 | | 조회 593
hrights 2019.08.23 593
3037
민갑룡 경찰청장 “검경 수사구조개혁, 공판중심주의 안착 밑거름 돼야" (서울신문, 2019.08.19)
hrights | 2019.08.19 | | 조회 125
hrights 2019.08.19 125
3036
‘장발장은행’ 모금액 10억 돌파 (가톨릭신문, 2019.08.11)
hrights | 2019.08.12 | | 조회 143
hrights 2019.08.12 143
3035
[통일로 미래로] 비전향 장기수…잊혀진 망향가(KBS, 2019.08.10)
hrights | 2019.08.12 | | 조회 191
hrights 2019.08.12 191
3034
억대 버는 아동 유튜버들, 인권은 누가 지키나(노컷뉴스, 2019.07.26)
hrights | 2019.07.30 | | 조회 293
hrights 2019.07.30 293
3033
‘대한문 대통령’ 최성영은 5년간 경찰서장 더 한다(허핑턴포스트코리아, 2019.07.26)
hrights | 2019.07.29 | | 조회 329
hrights 2019.07.29 329
3032
오창익 "한국, 가난한 아시아 인권 향상에도 관심 가져야" (가톨릭평화신문, 2019.07.04)
hrights | 2019.07.05 | | 조회 226
hrights 2019.07.05 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