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군 의문사 김훈 중위 오늘 20주기…염수정 추기경 미사 집전(한겨레, 2018.02.21)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8-02-23 11:09
조회
219
1987년 박종철 열사 이후 31년 만에
추기경이 시국사건 추모미사 집전

20년 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의문사한 김훈 중위의 추모미사가 22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집전해 봉헌될 예정이다. 추기경의 시국미사 집전은 1987년 이후 처음이다.
김훈 중위 유족과 인권연대는 “고 김훈 중위의 20주기 추모 미사가 22일 오전 10시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다”고 21일 밝혔다. 오창익 인권연대 사무국장은 “김훈 중위에 대한 추모와 더불어 더이상 군 의문사가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사회 공동체가 함께 다짐하는 자리”라고 이번 추모 미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오 사무국장은 “군복을 입은 젊은이들의 생명과 건강은 온전히 국가의 책임”이라며 “지금까지 군은 이 역할을 제대로 못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올해 추모미사는 염수정 추기경이 직접 주례를 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염 추기경은 스물다섯에 세상을 등진 김 중위 죽음과 이로 인해 20년간 고통받았을 가족들을 위로하고자 미사를 맡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기경이 시국사건 추모미사를 집전하는 것은 1987년 5월18일 김수환 추기경 이후 처음이다. 당시 미사에서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은 박종철 열사의 죽음에 연루된 공범이 추가로 더 있음을 알렸다.
김 중위는 1998년 2월24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내 지하 벙커에서 근무하다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군 당국은 타살로 의심할 만한 정황을 모두 무시하고 자살로 결론을 내렸다가 김 중위가 숨진 지 19년 만인 지난해 9월1일 순직을 인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국가보훈처도 김 중위를 국가유공자로 인정했다. 19년 만에 장례를 치른 김 중위는 그해 10월28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33114.html#csidx447205994b4de8cbdd6254441499125
전체 3,10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41
“재산비례 벌금제 도입” 해묵은 논란 다시 꺼낸 조국 (한국일보, 2019.08.27)
hrights | 2019.08.27 | | 조회 513
hrights 2019.08.27 513
3040
벌금 못내 교도소 노역에 가족 붕괴도(단비뉴스, 2019.08.26)
hrights | 2019.08.26 | | 조회 689
hrights 2019.08.26 689
3039
[친절한쿡기자] 흉악범 얼굴, 본다고 뭐가 달라질까 (국민일보, 2019.08.23)
hrights | 2019.08.23 | | 조회 551
hrights 2019.08.23 551
3038
강력범죄자 신상공개, '들쑥날쑥' 비판 나오는 이유(시사주간, 2019.08.22)
hrights | 2019.08.23 | | 조회 593
hrights 2019.08.23 593
3037
민갑룡 경찰청장 “검경 수사구조개혁, 공판중심주의 안착 밑거름 돼야" (서울신문, 2019.08.19)
hrights | 2019.08.19 | | 조회 125
hrights 2019.08.19 125
3036
‘장발장은행’ 모금액 10억 돌파 (가톨릭신문, 2019.08.11)
hrights | 2019.08.12 | | 조회 143
hrights 2019.08.12 143
3035
[통일로 미래로] 비전향 장기수…잊혀진 망향가(KBS, 2019.08.10)
hrights | 2019.08.12 | | 조회 191
hrights 2019.08.12 191
3034
억대 버는 아동 유튜버들, 인권은 누가 지키나(노컷뉴스, 2019.07.26)
hrights | 2019.07.30 | | 조회 293
hrights 2019.07.30 293
3033
‘대한문 대통령’ 최성영은 5년간 경찰서장 더 한다(허핑턴포스트코리아, 2019.07.26)
hrights | 2019.07.29 | | 조회 329
hrights 2019.07.29 329
3032
오창익 "한국, 가난한 아시아 인권 향상에도 관심 가져야" (가톨릭평화신문, 2019.07.04)
hrights | 2019.07.05 | | 조회 226
hrights 2019.07.05 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