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공권력 투입 철회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라!](프레시안 2003.08.28)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7-06-28 16:46
조회
182

“공권력 투입 철회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라”
시민단체 촉구, 화물연대 "투쟁기조 늦추지 않을 것"
2003-08-28 오후 1:58:44


화물연대 파업 8일째를 맞고 있는 가운데 민주사회단체들이 “정부는 화물연대에 대한 경찰력 투입 계획을 중단하고 정부와 업계는 즉시 화물연대와의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민주사회단체, “공권력 투입 철회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라”


민중연대, 민주노총, 전국연합 등 50개 사회단체 대표들은 28일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력 투입, 지도부 체포로 화물연대 파업 사태가 해결될 수 없고 화물연대 파업은 노정합의를 이행치 않은 정부 및 노사교섭을 거부한 운송업체에게 있다”며 “정부와 운송업체는 즉각 대화 테일블에 복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학술단체협의회 조희연 대표(성공회대 교수)는 “노무현 참여정부가 출범 초기 대화와 협력을 유도하는 노동정책이 채 완성되기도 전에 과거 독재정권 시절의 권위주의적 노동정책으로 바뀌고 있다”며 “인내심을 갖고 새로운 노사관계를 이룩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김혜경 부대표는 “언론이 연일 화물파업으로 국가경제가 파탄난다고 보도하고 있는데 가장 큰 사태의 문제는 대화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막으면 된다’ 식의 탄압이 문제”라고 말했다.


인권실천시민연대 오창익 사무국장은 “막강한 물리력을 동원해 민주노총을 제압할 수는 있겠지만 민주개혁의 상징과도 같은 민주노총 건물을 침탈하겠다는 것은 참여정부 자기 모태를 치는 것”이라며 “변호사답게 비법적 행동을 하지 말고 최소한의 양심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중연대 오종렬 공동대표는 “우리 사회가 ‘일하는 사람’들에 대한 배려가 점점 각박해지고 있다”며 “생존권을 걸고 싸우는 화물노동자들의 열악한 처지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 세태가 답답하다”고 말했다.


화물연대, “정부-업계 주장은 거짓선전에 불과, 투쟁수위 늦추지 않을 것”


한편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정부와 업계의 복귀율 발표는 거짓 선전에 불과하다며 투쟁 수위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호희 사무처장은 “업무 복귀했던 동해 삼척 지역의 조합원 60명도 다시 파업에 합류했다”며 “비가 오면 시멘트 출하가 되지 않는 업계 특성을 갖고 가동률이 정상화됐다고 발표하는 것은 기만행위”라고 주장했다.


화물연대는 투쟁 수위 조정에 대해 “아직 재택 산개 투쟁을 유지하고 있지만 정부가 민주노총 압수수색 등의 물리력을 동원한다면 차량을 동원한 투쟁으로 전환할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현재 민주노총 사무실에 조합원 5백명이 경찰의 진입에 대비해 ‘사수대’를 서고 있고, 부산 서면에서 조합원 2천여명이 참여하는 집회 등 전국적으로 집회를 열고 정부의 강경탄압을 규탄할 예정이다.


김하영/기자

전체 3,18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0
경찰 82%, "범죄자 인권보장하면 범죄 악화'(연합뉴스 2003.12.12)
hrights | 2017.06.28 | | 조회 149
hrights 2017.06.28 149
69
'어부 북파공작원' 명예회복과 보상을(한겨레 사설 2004.1.17)
hrights | 2017.06.28 | | 조회 178
hrights 2017.06.28 178
68
위장 납북 어민, 침묵 38년
hrights | 2017.06.28 | | 조회 193
hrights 2017.06.28 193
67
"어민도 북파공작에 동원"(문화일보 2004.1.15)
hrights | 2017.06.28 | | 조회 153
hrights 2017.06.28 153
66
"장준하선생 사망일의 괴전화는 동행자가 걸었다"(한겨레 2004.1.15)
hrights | 2017.06.28 | | 조회 145
hrights 2017.06.28 145
65
[사회단체 "총선 앞으로"(동아일보 2004.1.12)
hrights | 2017.06.28 | | 조회 149
hrights 2017.06.28 149
64
폭행 호소에 "바지 까봐"/피해자를 사기꾼 몰고 반말. 욕설 '민중의 지팡이'(서울신문 2003.12.11)
hrights | 2017.06.28 | | 조회 238
hrights 2017.06.28 238
63
의문사위, "진실규명에 국가기관이 협조해야" [민중의 소리 2004.01.05]
hrights | 2017.06.28 | | 조회 181
hrights 2017.06.28 181
62
"이런 정치를"(한겨레 2004.1.3)
hrights | 2017.06.28 | | 조회 180
hrights 2017.06.28 180
61
[인권, 평화, 정치] - 조효제교수(성공회대 NGO대학원) - 한겨레 12.13
hrights | 2017.06.28 | | 조회 209
hrights 2017.06.28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