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인권연대, 마석모란묘지· 경기도청에 '오월걸상' 설치(프레시안, 2020.05.12)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0-05-12 17:18
조회
111

이승수 조각가 · 홍성담 작가 작품 … 제주 4.3이 5.18로 연결되는 아픈 현대사 상처 담아내


인권연대(오월걸상위원회 주무단체)가 광주 5·18 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마석 모란묘지(경기도 남양주시)와 경기도청 청사(수원시 팔달구) 두 곳에 '오월걸상'을 설치했다.


마석모란 묘지 설치는 12일, 경기도청 설치는 오는 14일 제막식을 갖는다.


마석 모란묘지는 전태일, 박종철, 문익환 등 숱한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이 묻힌 곳이며, 이곳에 안장된 1980년 이후 열사들은 한결같이 광주 5·18의 진상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헌신했던 민주투사들이다.


마석모란묘지의 오월걸상은 검은 색과 흰 색, 두 가지 색깔로 크기도 서로 다르다. 5·18을 통해, 서로 다르지만 화합하는 대동의 정신을 기리자는 차원에서 이 같은 형상을 갖추게 됐다.


작품에는 '오월걸상 1980.5.18 - 5.27'이란 문구만 단촐하게 새겼으며, 제주 4·3 영령들을 위로하기 위해 만든 '백비'와도 맥락이 닿아 있다.


작품은 제주 4·3이 광주 5·18로 연결되는 우리의 아픈 현대사를 드러내고 있으며, 제주 출신 이승수 조각가의 작품이다. 마석모란묘지에 설치한 오월걸상 제막식은 12일에 오월걸상위원회 차원에서 진행한다.


경기도청에 세워지는 오월걸상은 광주 5·18과 관련해 가장 인상적인 작품 활동을 벌였던 홍성담 작가의 작품이다. 5·18 정신을 미술적으로 표현한 '횃불 행진(1983년작)'이라는 판화 작품을 걸상에 담았다.


걸상에는 작가 이름도, 인권연대나 오월걸상 위원회의 이름도 새기지 않았으며, 경남 거창석과 경남 함안 마천석을 사용했다. 경상도의 돌이 광주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리는 데 쓰인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전체 3,16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46
수사권 강화에 '정보경찰' 그대로?…'알맹이' 빠진 경찰개혁 (노컷뉴스, 2020.07.29)
hrights | 2020.08.04 | | 조회 88
hrights 2020.08.04 88
3145
“경찰 권력, 민주적으로 통제해야”…경찰委 역할 강화 주장 나와 (이데일리, 2020.07.22.)
hrights | 2020.07.23 | | 조회 99
hrights 2020.07.23 99
3144
"경찰 권한 막강해질 것…민주적, 실질적 통제 방안 절실" (머니투데이, 2020.07.22)
hrights | 2020.07.23 | | 조회 75
hrights 2020.07.23 75
3143
이웃집 들른 80대 할머니에게 '뒷수갑' ... 경찰 과잉대응 논란 (연합뉴스, 2020.07.23)
hrights | 2020.07.23 | | 조회 74
hrights 2020.07.23 74
3142
검찰, 직접수사 범죄 '6개서 11개로' 확대 요구 (한겨레21, 2020.07.19)
hrights | 2020.07.21 | | 조회 83
hrights 2020.07.21 83
3141
보호관찰 소년 '야간 전화 감독' 개선을 (경향신문, 2020.07.14)
hrights | 2020.07.17 | | 조회 71
hrights 2020.07.17 71
3140
보수단체 '알박기' 밀려난 수요시위…'선착순' 문제 없나 (노컷뉴스, 2020.07.06)
hrights | 2020.07.07 | | 조회 113
hrights 2020.07.07 113
3139
유색 인종에 혐오 표출 만연… ‘차별’ 반대 무릎 꿇은 ‘★’ (세계일보, 2020.07.04)
hrights | 2020.07.07 | | 조회 71
hrights 2020.07.07 71
3138
[인터뷰] 오창익 사무국장 "차별로 인한 고통 덜기 위해 공동체 지혜 모아야"(cpbc, 2020.07.01)
hrights | 2020.07.02 | | 조회 157
hrights 2020.07.02 157
3137
양손에 쥔 권력... 기획예산처와 재무부로 나누자 (한겨레21, 2020.07.02)
hrights | 2020.07.02 | | 조회 78
hrights 2020.07.02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