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경찰, 강력범죄자 ‘머그샷’ 도입 추진 (한겨레, 2020.01.03)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20-01-06 10:12
조회
78

법무부 유권해석에서 “본인 동의 받아야” 제한하자
행안부 유권해석 받아 신분증 사진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
인권연대 “검거 뒤 무엇을 위한 얼굴 공개인지 신중해야”


경찰이 강력범죄 피의자의 얼굴을 ‘머그샷’(범인 식별용 얼굴사진)으로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경찰청 관계자는 3일 “최근 법무부와 행정안전부에 유권해석을 요청해 머그샷 또는 신분증 사진 등을 이용해 범죄 피의자의 얼굴 공개를 해도 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고 밝혔다. 법무부는 머그샷 공개에 대한 경찰의 유권해석 요청에 ‘피의자가 동의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이에 경찰은 강력범죄 피의자가 머그샷 공개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 사진을 언론에 공개해도 되는지 여부를 행안부에 물어 ‘가능하다’는 답변을 추가로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이처럼 머그샷 공개에 나선 것은 지난해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인 고아무개(37)씨의 얼굴이 공개됐지만 긴 머리로 얼굴을 가린 채 언론에 등장하자 비판이 쏟아진 탓이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은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사건’이고 ‘피의자가 그 죄를 범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는’ 경우 등에 한해 피의자의 얼굴을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인권영향평가와 공청회 등을 거쳐 신중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범죄 예방의 실익도 없이 인권을 제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오창익 인권연대 사무국장은 “현재도 피의자 얼굴 공개는 심의위원회가 있어도 여론 등에 따라 이뤄지고 있다. 검거 전 범죄 예방 목적이라면 얼마든지 얼굴을 공개할 수 있지만, 검거 뒤에 신분증 사진까지 활용해 얼굴을 공개해야 하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짚었다.

전체 3,11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94
장발장은행 5주년…벌금형 받은 장발장 790명에 14억 대출 (한겨레, 2020.02.25)
hrights | 2020.02.25 | | 조회 39
hrights 2020.02.25 39
3093
[단독] 한글 못 읽는 지적장애 그녀… 사법권력, 성매매범 만들다 (서울신문, 2020.02.24)
hrights | 2020.02.25 | | 조회 41
hrights 2020.02.25 41
3092
“이름·나이 비슷” 신분확인도 안 해… 엉뚱한 할머니를 폭행범 만들어 놓고 그 누구도 책임지지 않았다 (서울신문, 20020.02.24)
hrights | 2020.02.25 | | 조회 24
hrights 2020.02.25 24
3091
판사 “옷 벗고싶나”vs 대리기사 “누가 신고했나”… 같은 공무집행방해죄, 법의 기울기는 달랐다 (서울신문, 2020.02.24)
hrights | 2020.02.25 | | 조회 26
hrights 2020.02.25 26
3090
풍경사진 2000장, 여성 뒷모습은 단 한장… 20대 발달장애인은 정말 몰카범일까 (서울신문, 2020.2.24)
hrights | 2020.02.25 | | 조회 48
hrights 2020.02.25 48
3089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인... 검증도 안 한 경찰... 조서만 믿은 검찰 (서울신문, 2020.02.24)
hrights | 2020.02.25 | | 조회 36
hrights 2020.02.25 36
3088
"벌금 못낸 790명에 14억 무이자 대출…제발 문 닫게 해주세요" (뉴스1, 2020.02.22)
hrights | 2020.02.24 | | 조회 50
hrights 2020.02.24 50
3087
'소년범 세배 논란' 추미애, 재범 방지 외부위원회 만든다 (머니투데이, 2020.02.21)
hrights | 2020.02.21 | | 조회 45
hrights 2020.02.21 45
3086
[단독] 고2때 채팅 상대 욕했다고 벌금 30만원…범죄경력서 요구하는 기업엔 ‘내 일’은 없다 (서울신문, 2020.02.18)
hrights | 2020.02.19 | | 조회 77
hrights 2020.02.19 77
3085
[단독] ‘셀프 무고교사’라는 이상한 죄 받은 자, 벌금 200만원만 내고 실형 피한 회장님 (서울신문, 2020.02.18)
hrights | 2020.02.19 | | 조회 21
hrights 2020.02.19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