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첩보보고도 기록물로 관리해야”…알고도 무단 파기한 경찰(KBS,2019.03.18)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9-03-18 13:30
조회
101
[앵커]

경찰청 정보국이 정치 관여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내부 문서를 삭제했다는 내용, 지난 달 9시 뉴스에서 보도해드렸죠.

보도 당시 경찰은 정보 문서는 원래 열람 후 파기할 수 있다고 해명했는데 취재를 더 해보니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위법성을 알면서도 고의로 문서를 계속해 파기해온 것으로 보입니다.

홍성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1년 국가기록원에 민원이 접수됐습니다.

경찰이 '첩보, 정보보고서는 열람 후 파기할 수 있다'는 자체 훈령을 만들어, 이를 근거로 문서를 무단 파기하고 있다는 겁니다.

국가기록원은 즉각 경찰청을 방문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KBS가 입수한 당시 국가기록원의 방문 조사 결과 보고입니다.

현행법 상 "기록물 등록은 법정 사항이기 때문에 '열람한 뒤 파기'하는 건 훈령으로 정할 수 없다" 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또 "첩보, 정보보고서 중 업무수행 과정에서 생산된 건 법에 따라 등록, 관리해야 하고, 보존기간 절차에 따라 폐기해야 한다" 고 돼 있습니다.

그러면서 문제의 훈령을 개정하고, 관련 법을 준수할 것을 경찰에 요구했다고 돼 있습니다.

경찰은 이 일이 있은 뒤 문제의 열람 후 파기 규정을 훈령에서 삭제했습니다.

하지만 시늉 뿐이었습니다.

같은 규정이 3급 비밀인 대외비 예규에도 있는데 이 예규는 건들지 않은 겁니다.

결국 정보국 직원들은 이 예규를 근거로 문건을 삭제해왔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정보보고서 문건은 열람 후 파기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열람 후 파기' 프로그램은 정보국 모든 컴퓨터에 설치가 되어 있고..."]

[오창익/인권연대 사무국장 : "수천 명이나 되는 정보 경찰이 도대체 무슨 활동을 하는지 누구도 알 수 없는 건 문제입니다. 공공 기록물에 준해서 정보활동의 성과물이 관리돼야 합니다."]

경찰은 2017년 기록관리 평가에서 최하위인 라등급을 받았습니다.

국가기록원은 조만간 경찰청을 대상으로 기록관리 실태점검 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전체 3,02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13
'대림동 경찰관 폭행'사건 '여성 경찰관 혐오'로 비화 (한겨레, 2019.05.19)
hrights | 2019.05.20 | | 조회 36
hrights 2019.05.20 36
3012
[단독]경찰, 외부 통제 기구 “긍정 검토” (경향신문, 2019.05.14)
hrights | 2019.05.14 | | 조회 36
hrights 2019.05.14 36
3011
힘실린 경찰…유착ㆍ부실수사 오명 씻어야(연합뉴스TV, 2019.05.09)
hrights | 2019.05.13 | | 조회 33
hrights 2019.05.13 33
3010
5·18기억 조형물 ‘오월 걸상’ 명동성당 앞에 서울 1호 설치 (한겨레, 2019.05.09)
hrights | 2019.05.09 | | 조회 37
hrights 2019.05.09 37
3009
[단독]박근혜 정보경찰, 2016 총선때 전국 사전투표소 ‘염탐보고서’ 썼다(한겨레, 2019.05.03)
hrights | 2019.05.07 | | 조회 41
hrights 2019.05.07 41
3008
얼굴이 '신분증'되는 사회…"사생활 없어진다"(MBC, 2019.05.02)
hrights | 2019.05.03 | | 조회 55
hrights 2019.05.03 55
3007
"좌파 역사공정? 친일세력의 피해망상!"(프레시안, 2019.04.30)
hrights | 2019.05.02 | | 조회 48
hrights 2019.05.02 48
3006
“알권리”vs“무의미”…진주 아파트 살인 피의자 얼굴 공개 논란 (한겨레, 2019.04.22)
hrights | 2019.04.22 | | 조회 71
hrights 2019.04.22 71
3005
‘세월호특조위·부교육감·김무성’ 사찰 보도에…정보경찰 “과오 되풀이 않겠다”(한겨레, 2019.04.15)
hrights | 2019.04.16 | | 조회 72
hrights 2019.04.16 72
3004
박근혜 정보경찰 “김무성·유승민 합세 친박에 등돌릴 가능성” 동향 보고 (한겨레, 2019.04.14)
hrights | 2019.04.15 | | 조회 83
hrights 2019.04.15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