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보훈처 "방만한 보훈단체 운영, 투명성·민주성 제고 노력"(2019.01.08, 이데일리)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9-01-09 16:01
조회
34
국가보훈처, 재발방지위 조사결과 이행계획 발표
상이등급 재판정 제도 개선 등 보상형평성 제고
편향적 정책 방지 위한 시스템 구축 추진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국가보훈처가 8일 국민중심 보훈혁신위원회 산하 재발방지위원회(이하 재발방지위)의 지적사항에 대해 재발방지 이행방안을 마련·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재발방지위는 그동안 국가보훈처의 △부정 의심 국가유공자 재판정 소극적 대응 △보훈단체의 편법적 수익사업 및 회장 1인 중심의 단체 운영 △편향적 나라사랑교육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왔다.

재발방지위는 우선 보상의 형평성 논란이 없도록 국가유공자 상이등급 재판정 제도를 적극적으로 적용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가보훈처는 권고 외에 수사기관 요청에 대해서도 직권 재판정 신체검사를 실시하는 규정을 마련하고 화상 등 호전 가능성이 있는 질환에 대한 주기적 직권 재판정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의학발전 등 여건 변화를 반영한 상이등급 체계 개편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재발방지위는 상이군경회가 회원복지와 일자리 제공을 위한 본래의 목적에서 벗어나 일부 수익사업을 승인받지 않고 운영하는 등 편법적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재향군인회 역시 과도하고 무분별한 투자로 인한 부채로 정상적 단체 운영이 불가능함에도 회장 1인 중심의 구조로 각종 이권으로 인한 부정에 취약하고 혼탁한 회장선거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가보훈처는 보훈단체의 수익사업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법률 개정안을 마련해 올해 2월까지 국회에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단체 운영의 민주성을 제고하기 위해 회장 선거를 선거관리위원회에 위탁하고 이사·감사 등 임원진 선출방식을 개선하는 내용 등을 담은 보훈단체 표준정관안을 만들어 시행할 계획이다.

국가보훈처는 또 2011년부터 2017년까지 편향적인 강사진과 책자를 활용해 독립·민주보다는 호국·안보 중심으로 ‘나라사랑교육’을 실시해 보훈가치를 국민들에게 잘못 전달했다는 점도 인정했다. 앞으로는 보훈정책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뤄지고 위법·부당행위 재발방지를 위해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과거 국가보훈처는 지속적으로 편향성 논란을 일으킨 국가정보원 제작 DVD(2011년)를 보훈관서에 배포하고 나라사랑교육에 적극 활용했음에도 관련 기록을 남기지 않았다. 또 국회 등 문제제기 후에는 공공기록물 관리 절차를 거치지 않고 무단으로 폐기한 사실도 있었다. 이에 대해 향후 법적 절차에 따른 공공기록물 관리와 직원 교육을 강화하고 국민적 관심 정책은 반드시 문서로 기록하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재발방지위에서 조사한 결과를 겸허히 수용해 독립-호국-민주정신을 모두 아우르는 보훈가치를 국민들에게 전달함으로써 국민통합에 기여하고 보훈단체가 국민들에게 신뢰받고 존경받도록 단체운영의 민주성과 투명성 확보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체 2,98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985
‘희망 대출’ 받고 다시 일어선 장발장들(2019.01.14, 한겨레21)
hrights | 2019.01.11 | 추천 2 | 조회 48
hrights 2019.01.11 2 48
2984
“이념 대결 승리하도록”…보훈처, ‘이념 편향’ 강사 뽑아 교육(2019.01.09, KBS)
hrights | 2019.01.09 | 추천 0 | 조회 37
hrights 2019.01.09 0 37
2983
보훈처 "방만한 보훈단체 운영, 투명성·민주성 제고 노력"(2019.01.08, 이데일리)
hrights | 2019.01.09 | 추천 0 | 조회 34
hrights 2019.01.09 0 34
2982
'벌금 대출' 다 갚은 우리 사회 '장발장' 100명 넘었다 (2018.12.30, 세계일보)
hrights | 2019.01.07 | 추천 0 | 조회 44
hrights 2019.01.07 0 44
2981
계층ㆍ젠더 갈등, 폭발력 더 커졌다(한국일보, 2019.01.02)
hrights | 2019.01.02 | 추천 1 | 조회 70
hrights 2019.01.02 1 70
2980
“바닥 치고 오를 힘 줬으니 좋은 엄마 돼야죠”(경향신문, 2018.12.30)
hrights | 2019.01.02 | 추천 1 | 조회 47
hrights 2019.01.02 1 47
2979
"돈없어 노역않도록 벌금 대출"…장발장은행 100번째 전액상환자(연합뉴스, 2018.12.29)
hrights | 2019.01.02 | 추천 1 | 조회 35
hrights 2019.01.02 1 35
2978
정신질환 범죄 증가하는데…'인권' 얽매여 문제해결은 방치(뉴스1, 2018.12.28)
hrights | 2019.01.02 | 추천 1 | 조회 36
hrights 2019.01.02 1 36
2977
[오창익의 인권수첩]살아남은 사람들의 몫(경향신문, 2018.12.27)
hrights | 2019.01.02 | 추천 0 | 조회 33
hrights 2019.01.02 0 33
2976
“1,700만 촛불이 세운 문재인 정권, DNA 달라진 게 없다”(프레시안, 2018.12.15)
hrights | 2019.01.02 | 추천 0 | 조회 30
hrights 2019.01.02 0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