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home > 활동소식 > 공지사항

'노르웨이도 이라크서 철군 결정 4번째로 철군 선언. 폴란드는 내년 2월 이후 대폭 감축' (2004. 04. 23 프레시안)

보도자료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7-05-24 11:02
조회
172

'노르웨이도 이라크서 철군 결정 4번째로 철군 선언.
폴란드는 내년 2월 이후 대폭 감축'


 0424.jpg


 

2004. 04. 23 프레시안


 스페인, 온두라스, 도미니카공화국, 다음엔 노르웨이. 노르웨이 정부는 이라크에 파병된 자국군을 철수시키기로 결정, 이어지고 있는 철군 대열에 합류했다. 또 공세적 군사작전을 거부했던 폴란드도 내년 2월 이후 이라크 주둔 병력을 대폭 감축키로 함에 따라 철군 수순을 밟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노르웨이, 6월 30일 이전 이라크에서 철군키로 결정”



UPI통신은 22일(현지시간) “노르웨이는 오는 6월 30일 이라크로의 주권이양 이전에 이라크에서 철군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노르웨이의 얀 페테르센 외무장관도 철군과 관련해 의회에 출석해 정부 결정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불가리아 소피아통신에 따르면 페테르센 외무장관은 21일 “노르웨이는 아프가니스탄에서의 평화유지활동에 더 우선순위에 둘 것”이라고 밝혀 노르웨이 정부의 철군 결정을 정당화했다.

페테르센 외무장관은 “이라크 주둔군의 활동을 시찰한 결과 인도적 지원 임무가 어느 정도 충족된 것으로 보며 6월 말로 끝나는 이라크 파병 부대의 임기를 연장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라크 남부 바스라에 주둔중인 1백50여명의 노르웨이군 병력은 주로 공병과 지뢰 탐지병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로써 노르웨이는 스페인, 온두라스, 도미니카공화국 등에 이어 이라크에서 철군하는 4번째 국가가 됐다. 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은 스페인과 온두라스 철군 결정 이후에 13개 이라크 파병국들에 전화를 걸어 지속 주둔을 요청해 왔으나 이후에도 도미니카공화국과 노르웨이가 철군대열에 합류한 것이다.

노르웨이의 철군결정은 최근 이라크 사태가 악화된데 따른 결과로 노르웨이 국민들도 철군을 강력하게 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NTB통신의 여론조사결과 응답자의 51.2%는 철군을 원한다고 답변했으며 32.7%만이 지속주둔에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었다.

“폴란드, 2005년 2월 이후 병력 대폭 감축”

이밖에도 이라크에서 공세적 군사작전을 거부한다는 방침을 세운 폴란드는 이번에는 내년 2월 이후 병력을 대폭 감축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혀 철군 수순을 밟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폴란드 제르지 스즈마즈드진스키 국방장관은 22일 “폴란드군은 2005년 1월말까지만 2천4백여명의 주둔병력을 유지하고 2월부터는 큰 폭으로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고 폴란드 통신을 인용해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하지만 “이라크의 안정화에 기여한다는 폴란드의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며 “감축 이후 병력 규모는 새로운 이라크 정부의 요청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이라크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던 폴란드 정부였지만 최근의 정세 악화와 국민의 반대 여론이 크게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폴란드 국민가운데 약 60%는 이라크 파병에 반대했었으며 정부는 파병 부대 철군 압력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다. 또한 폴란드 야당들도 이라크 파병 병력의 철군 조건과 시기를 분명히 할 것을 정부에 요구해왔다.

통신은 이와 관련해 폴란드 정부는 부대 규모를 당분간 유지하며 미국의 기대에 응하는 한편, 국내 여론을 고려해 장기적으로는 미국 주도의 연합에서 거리를 두는 방향을 나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폴란드는 현재 미국과 영국에 이어 최대 병력을 파병한 국가로 이라크 중부에서 9천 5백명 규모의 다국적군 사단을지휘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폴란드 사단내 스페인과 온두라스, 도미니카공화국이 철군 방침을 밝혔다. 스페인은 이미 철군을 시작했으며 온두라스는 이번주 중에, 도미니카공화국은 2주내에 철군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불가리아도 일부 병력의 철군을 재차 표명하기도 했다.


김한규/기자


전체 91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사항
[활동가 채용공고] 인권연대와 함께 할 상근활동가를 모집합니다(2/24 마감)
hrights | 2020.02.04 | 추천 0 | 조회 361
hrights 2020.02.04 361
공지사항
[2019년 기부금 영수증 발급 안내]
hrights | 2019.12.20 | 추천 0 | 조회 815
hrights 2019.12.20 815
공지사항
[공고] 언제든 인권연대의 문을 두드려 주십시오.
hrights | 2017.02.20 | 추천 -1 | 조회 5306
hrights 2017.02.20 5306
46
'노르웨이도 이라크서 철군 결정 4번째로 철군 선언. 폴란드는 내년 2월 이후 대폭 감축' (2004. 04. 23 프레시안)
hrights | 2017.05.24 | | 조회 172
hrights 2017.05.24 172
45
유전자 DB, 관련 법률을 조속히 제정하라.(인권사회단체 공동성명)
hrights | 2017.05.24 | | 조회 161
hrights 2017.05.24 161
44
영국군 "미군은 나치 같다. 이라크인 '열등인간' 취급"(2004. 04. 12 프레시안)
hrights | 2017.05.24 | | 조회 225
hrights 2017.05.24 225
43
길은 학교 운영위원회에도 있습니다.
hrights | 2017.05.24 | | 조회 159
hrights 2017.05.24 159
42
인권연대(인권실천시민연대) 긴급 논평
hrights | 2017.05.24 | | 조회 144
hrights 2017.05.24 144
41
[월간인권연대] 3월호(55호) update 되었습니다.
hrights | 2017.05.24 | | 조회 185
hrights 2017.05.24 185
40
인권연대가 탄핵무효 투쟁에 나선 이유
hrights | 2017.05.24 | | 조회 139
hrights 2017.05.24 139
39
인터넷 실명제 불복종 선언(2004.2.19)
hrights | 2017.05.24 | | 조회 121
hrights 2017.05.24 121
38
수요대화모임 재개됩니다.
hrights | 2017.05.24 | | 조회 222
hrights 2017.05.24 222
37
법무부의 가스총까지 동원한 이주노동자 강제연행을 규탄한다.(인권단체 공동성명)
hrights | 2017.05.24 | | 조회 131
hrights 2017.05.24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