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월간 인권연대

[237호] 인권연대 창립 제20주년 기념 연속 기고 ④ - 인권연대 20주년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9-06-25 17:56
조회
107


이광조/ CBS 편성국장


 1996년 1월 CBS에 PD로 입사한 뒤 처음 배치된 프로그램이 <시사자키 오늘과 내일>이었다. 프로그램을 제작하며 당시 천주교 인권위원회에서 일하고 있던 오창익 국장을 처음 만났고 그 이후 <인권연대> 창립 소식을 접했다. 오창익 사무국장이 프로그램에 자주 출연하면서 자연스럽게 인권연대 후원회원이 되었고 한동안은 소식지에 글을 쓰는 가문의 영광을 누리기도 했다. 그러니 인권연대와의 인연도 20년째다.


 그동안 참 많은 것이 변했다. 처음 입사했을 때만 해도 큐시트와 원고를 손으로 작성하는 선배들이 있었고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제작자들은 연합뉴스 텔렉스와 신문에 의존해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그러다 컴퓨터 통신을 거쳐 본격적인 인터넷 시대가 열렸고 방송국에서 릴 테이프가 사라지고 컴퓨터 송출 시스템이 도입되었다. 그 사이 나는 어느덧 관리직이 되었고 지금은 퇴직 이후를 걱정하는 처지다.


 모든 것이 빠르게 변하는 일상에서 가끔 시간이 멈춘 것 같은 풍경을 마주하면 뭉클한 감정과 함께 위안을 얻을 때가 있다. 추억 속의 오랜 골목길 풍경을 마주할 때처럼. 하얀 편지봉투에 담긴 인권연대 소식지를 받아볼 때 비슷한 느낌을 받곤 한다. 얼핏 보잘 것 없어 보일 수 있지만 회원들의 회비 외에 어떤 지원도 마다하며 고집스레 걸어온 길을 생각하면 그 한결같음에 감탄하지 않을 수가 없다.


 그래서인지 가끔 뒷부분에 실리는 회원명단을 꼼꼼히 읽어볼 때가 있다. 작은 활자로 나열된 그 이름들의 무게가 참 무겁고 반갑게 다가온다. 세태를 생각하면 회원명단이 늘어나는 것도 신기한 일이다. 네 면을 채우고 있는 회원명단이 다섯 면, 여섯 면으로 늘어나길 기대해 본다. 그리고 작은 활자로 촘촘히 적힌 이름들이 일상 속에서 연대와 교류로 이어지길 소망한다. 


전체 1,83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17
[238호] 인권연대 6월에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hrights | 2019.08.06 | | 조회 43
hrights 2019.08.06 43
1816
[238호] 배운 자들이 역사적 간신(奸臣)이 되는 길
hrights | 2019.08.06 | | 조회 44
hrights 2019.08.06 44
1815
[238호] 권성동 무죄 판결은 예견된 것이었다
hrights | 2019.08.06 | | 조회 46
hrights 2019.08.06 46
1814
[238호] 인권연대 창립 20주년을 맞아
hrights | 2019.08.06 | | 조회 40
hrights 2019.08.06 40
1813
[237호] 인권연대 살림살이(5월)
hrights | 2019.06.25 | | 조회 109
hrights 2019.06.25 109
1812
[237호] 인권연대 창립 제20주년 기념 연속 기고 ④ - 인권연대 20주년
hrights | 2019.06.25 | | 조회 107
hrights 2019.06.25 107
1811
[237호] 함께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2019년 5월)
hrights | 2019.06.25 | | 조회 168
hrights 2019.06.25 168
1810
[237호] 인권연대 5월에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hrights | 2019.06.25 | | 조회 85
hrights 2019.06.25 85
1809
[237호] 재미있는 학교, 즐거운 학교를 위해 엄마, 아빠가 온다
hrights | 2019.06.25 | | 조회 99
hrights 2019.06.25 99
1808
[237호] 사과의 겉과 속, 황교안 대표의 신앙관
hrights | 2019.06.25 | | 조회 100
hrights 2019.06.25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