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인권학교

제8기 청소년 인권학교 - 우리들의 이야기, 삶과 인권을 말하다!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9-06-13 17:33
조회
106

<수강신청 양식 작성 바로가기>


* 강사 소개


권용선
문학박사. 현재 수유너머 104 연구원, 서울과학기술대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사람, 사물, 자연의 문화적 배치와 관계양상이 예술과 철학의 문법들로 표현되는 방식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이성은 신화다, 계몽의 변증법>, <세계와 역사의 몽타주, 벤야민의 아케이드프로젝트>, <발터 벤야민의 공부법>, <읽는다는 것>, <차별한다는 것> 등의 책을 썼다.


서 민
현재 단국대 의대 교수로 재직중이며 기생충을 연구한다. 최근 자신의 전공인 기생충들을 페미니즘 시각으로 분석한 끝에 “기생충도 남녀 사이가 좋으면 생존하고, 쇼윈도 부부 기생충은 멸종했다”고 주장한다. 저서로는 <서민의 기생충 열전>, <서민적 글쓰기>, <서민의 기생충 콘서트>, <서민적 정치>, <여혐, 여자가 뭘 어쨌다고> 등이 있다.


박흥식
민 영화사 영화감독이며,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고려대 문예창작학과대학원 등에서 강사를 지냈다. 현재 아주대 문화콘텐츠학과 겸임교수이기도 하다. 단편영화 <하루>로 토리노국제영화제 대상을 수상했다. 첫 장편영화 <역전의 명수>는 상해영화제 등에 초대되었고, <경의선>은 토리노국제영화제 국제비평가상 등을 수상했다. <두 번째 스물>은 하와이국제영화제 등에 초대되었다.


김 완
한겨레, 프레시안 등의 언론매체에서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다가 매체비평지 미디어스에 입사해 정치팀장, 정책팀장, 편집국 차장, 편집국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한겨레21로 이직하여 이슈팀 기자로 활동하며 제49회 한국기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한겨레 기자로 활동 중이다. <안철수 밀어서 잠금해제>(공저)라는 책을 썼다.


오창익
인권연대 사무국장으로 일하는 인권운동가. 듣고 말하고 읽고 쓰는 활동을 하고 있다. 수사부터 재판, 형 집행에 이르는 과정에서 가난한 사람들이 당하는 차별에 대해 관심이 많다. 다양한 인권 현안에 대한 실천 활동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십중팔구 한국에만 있는!>, <사람답게 산다는 것>, <간신>(공저)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