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연대 - 인권을 기준으로 세상을 바꾸는 힘!

 

 

 

 

 

인권연대소개인권연대 교육센터 | 인권피해신고센터자유게시판자료실사진자료실관련사이트


[ 수요산책 ]

'수요산책'은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칼럼 공간입니다. '수요산책'에는 김재완(방송대 법학과 교수), 신하영옥(여성활동가), 윤영전(평통서문예원장), 이광조(CBS PD), 이문영(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교수), 정보배(출판 기획편집자), 정재원(국민대 국제학부 교수), 정지영(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무국장), 조광제(철학 아카데미 상임위원), 천정환(성균관대 국문학과 교수), 최정학(방송대 법학과 교수), 홍미정(단국대 중동학과 교수)님이 돌아가며 매주 한차례씩 글을 씁니다.

작성자 인권연대
작성일 2016-04-06 (수) 16:50
홈페이지 http://www.hrights.or.kr
ㆍ추천: 0  ㆍ조회: 405      
IP: 218.xxx.74
활짝 피는 꽃과 함께 장애인의 삶도 활짝 필 날 있겠죠? (정지영)
제목 없음

정지영/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무국장

 4월이 되면 장애인은 조금 심란해집니다.
 이제는 모두가 잘 아시는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이 있기 때문이죠.
 장애인을 위한 날, 그래서 장애인 주간행사도 많고, 기념식도 있는 그 날이 되면 우리는 왜 헛헛해질까요. 아마도 수십 년간 반복되는 ‘장애인의 날’에만 집중되는 관심 때문 아닐까요. 364일 차별 속에 살아가는 장애인, 그 날 하루만 바쁩니다. 정부 주도의 기념식도 있고요, 각 지역에서 열리는 기념행사도 있고요, 장애를 잘 극복했다며 상도 주기도 하고, 영화를 공짜로 보여주기도 하고, 장애인 콜택시도 무료로 이용할 수 도 있습니다. 그러나 기분이 썩 좋지 않습니다. 모두 이해해 주시겠지요? 장애인들도 365일 1년을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이니까요.

 그래서 장애인들은 4월에 투쟁을 합니다. 이미 지역별로 순회투쟁에 들어간 곳도 있고 4월 20일이 되면 길거리에서 권리를 외치는 장애인들을 보시게 될 거에요. 혼란스러울 수도 있어요. TV에는 장애인들을 위해서 정부, 지자체, 민간에서 잔치를 열어주고 있는 데 한편에선 목청 높여 거리로 나선 장애인들이 있을 테니까요.


2015년 4월 20일, 장애인의 날. 휠체어를 탄 한 장애인이 장애인 차별 철폐를 주장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출처- 경향신문

 길을 막는다고 시끄럽다고 눈살을 찌푸리시기 전에 장애인들이 여러분들과 어떻게 살고 있는지 한 번 되돌아봐 주시기 바라는 마음에 최근 소식 몇 가지 전해드려요.

 먼저 잊을 만하면 기사로 나오는 장애아동을 살해하고 자살한 부모의 이야기 입니다.
 경찰관이라고 합니다. 다운증후군 아들을 목 졸라 숨지게 하고,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아들은 20살이지만 고등학교 1학년입니다. 장애인을 키우는 가족이 죄인도 아닌데 늘 미안하다고 합니다.

 자식이 장애를 가졌다는 이유로 가족에 의해 살해당하는 사건들이 이어집니다. 사람들은 안타까워하면서도 오죽하면 그랬을까, 그 가족들의 심정을 이해한다고 합니다. 저는 거꾸로 묻고 싶습니다. 우리가 안타까워하는 것은 장애인으로 태어난 그 사람과, 그 가족의 비극적 운명일까요 아니면 장애인으로 태어나 살아가는, 장애인 가족과 함께 살아가기가 힘겨운 사회일까요?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최근 장애인시설에 대한 폐쇄권고를 내렸습니다. 장애인시설 거주인들 간의 성추행·성폭행이 끊이지 않는 모 시설이 더 이상의 자정능력이 없다며 시설 폐쇄를 권고했습니다. 또 다른 장애인거주시설에는 24시간 돌봄 없이 장애인들이 방치되지 않도록 개선할 것을 권고하기도 했습니다. 아직도 많은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분리된 채, 지역사회에 평범하게 살아가는 사람들과 다르게 살아가고 있다는 반증일 것입니다.

 활짝 핀 벚꽃을 마냥 좋게 바라볼 수 없는 4월, 언제쯤이면 장애인도 함께 마음껏 웃을 수 있을까요. 4월, 장애인들은 거리로 나옵니다. 지나가다 마주치게 되면 봄꽃 구경 함께할 수 있는 날을 앞당기기 위함임을 공감해주시고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4월 20일 장애인의 날. 장애인들에게 필요한 것은 잔치가 아니라 권리입니다.

  0
3500
    N         제목 작성일 조회
531 오바마 정부의 은밀한 중동전쟁과 대리인들 (홍미정) 2016-11-22 504
530 ‘폐허 위의 평화’: 학생들과 함께 한 <철원 평화예술기행> (이.. 2016-11-04 356
529 기득권 세력의 국가사유화 (정재원) 2016-11-02 302
528 민주주의적 파문이 요구된다 (조광제) 2016-10-26 321
527 “페미당당”, 페미니스트 정당을 꿈꾸다 (신하영옥) 2016-10-19 601
526 시온주의자-요르단 천연가스 거래 협정 체결 (홍미정) 2016-10-11 469
525 상지대 사태와 대학주체의 교육인권, 그리고 고등교육의 공공성 .. 2016-09-26 404
524 남성들이여! 진정으로 공격해야 할 대상은 다른 데에 있다! (정재.. 2016-08-31 421
523 에어컨과 기침, 선풍기와 골절 그리고.... (신하영옥) 2016-08-24 416
522 올림픽의 비극적인 위대한 계시 (조광제) 2016-08-23 359
521 부상하는 터키-카타르 동맹과 역내 불안정성 심화 (홍미정) 2016-08-10 438
520 세월호참사 특조위의 조사활동 보장과 시민의 생명안전 구축 (김.. 2016-07-20 462
519 우리가 몰랐던 톨스토이, 성자인가 전사인가 (이문영) 2016-07-13 529
518 브렉시트 논쟁에 대한 단상 (정재원) 2016-07-06 601
517 현존철학에 대한 단상 (조광제) 2016-06-29 672
516 리비아 내전에서 아랍에미리트의 역할 (홍미정) 2016-06-22 517
515 “옆집언니는 왜 선거에 나가게 됐나?” (신하영옥) 2016-06-22 360
514 정신적 장애인들은 또 다시 시설에 갇히는 것일까? (정지영) 2016-06-01 369
513 국민의 인권과 기본권 수호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의 정당성 (김재.. 2016-05-25 585
512 체르노빌 참사 30주년, 그리고 가습기 살균제 사건... (이문영) 2016-05-17 488
12345678910,,,29


 


 




 


 



 

 

 

인권연대소개인권연대 교육센터 | 인권피해신고센터자유게시판자료실사진자료실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