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연대 - 인권을 기준으로 세상을 바꾸는 힘!

 

 

 

 

 

인권연대소개인권연대 교육센터 | 인권피해신고센터자유게시판자료실사진자료실관련사이트


[ 자유게시판 ]

 

작성자 인권단체에 빡친 국민
작성일 2017-08-17 (목) 23:20
분 류 의견
ㆍ추천: 0  ㆍ조회: 1214      
IP: 1.xxx.39
범죄인 인권따지기 전에 피해자 인권부터 챙기십시요
-
범죄인의 인권에 대해 두둔하는 것이 아니라고 변명같은 말로 하지말고...
-
TV 앞에서 국민들에게 언급해주시기 바랍니다.
-
왜 범죄인에게도 인권이 있어야 하는지..
-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하고 있는데... 인권인권 말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
피해자 인권은 어디에도 그 피해자들이 우선해야 한다고
인권단체가 나서서 성명을 하거나. 인터뷰 한적을 보지 못했습니다.
조두순 사건에서 피해자 인권에 대해 발벗고 나서기나 했습니까?
-
박정희, 전두환 때 고문당해 죽음 당하거나 장애를 갖거나 하는 진정한 피해자들을 위해
인권단체에서 한 것이 있습니까?
박정희 때 인권단체는 없었겠군요.. 죽음을 당하느니.인권단체같은거 만들지 말자라고..
전두환 때도.. 박정희 전두환 욕하면 빨갱이라고 잡아가둔 경우도 다반사였지만..
인권단체에는 힘이 없어서인지 TV나 신문에 피해자 인권에 대해 거론된 걸 본적이 없네요
-
지금이 박정희, 전두환 독재시절입니까?
-
군대 성폭력 피해자는 자살까지 하는데.. 가해자에 대해서는 그 어떤 정보도 나오지 않는데
그넘의 인권때문에.. 무죄추정의 원칙때문에.. 두다리 뻣고 자게 하는 건가요?
http://news.nate.com/view/20170817n39796 / 해군 여성대위 성폭행 당하고 자살...
-
어디까지 범죄자 인권이 피해자 인권보다 우선되어야 합니까?
피해자는 평생 피해에 따른 후유증과 고통에 살고 있는데..
범죄인은 팽생 피해를 보고 삽니까?
범죄인에게 어떻게 이렇게 관대해야 합니까?
신문이든 TV 든 피해자 얼굴은 리얼하게 나오는데..
범죄인 얼굴은 무죄추정의 원칙과 인권이라는 미명하에.. 모자이크 되어 나오고
이름도 피해자 이름은 거론하면서 범죄인 이름은 가려주는 배려는 왜 그렇게 된겁니까?
일부 개정되었다고 하지만...

인권단체가 범죄인에게 강압수사 및 수갑채우고 일부 경찰이 폭력을 행사했다고 인권 운운하면서..
피해자 인권은 생각하지 않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는 겁니다.

[단독] 유영철 때 졸속 대책…'교도소 성인물' 문제 키웠다
http://news.nate.com/view/20170817n38785?mid=n0411

[단독] 교도소서 성폭행 만화책 돌려보는 '성범죄자들'
http://news.nate.com/view/20170817n38692

정부가, 교도소가 안일하게 대처한 것도 있지만..
성범죄자가 아무렇지 않게 성범죄관련 만화를 보는 것도 어이없지만..
못읽게 하면.안된다고..자유와 인권운운하는 것 자체가 어이없다는 말입니다.

조두순은 인권이 있어서는 안되는 존재입니다.
조두순 때문에 피해자이름이 아닌 조두순이름으로 바뀐 것이
늦게라도 국민들이 항의하니까 바뀐 것이지..
피해자 이름 아무렇지 않게 지금까지 나오게 한 것도..
어찌 보면 인권단체의 안일한 행동의 결과가 아니냐 말입니다.

더이상 범죄자에게 인권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살인자는 살인자 이고...
성폭행범은 성폭행범 입니다.
법이 물러터졌다 하더라도..
인권단체는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 입장에서 인권을 우선생각해야 합니다.

조두순 때문에.. 실명이 이미 거론되었고..
나이들어 성인이 되었을 때..피해자 이름을 알고 있고..
저 여자 아니야 라고 수군거리는 순간...
그 피해자의 인권은 바닥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이건 정부나 인권단체나 둘다 책임이 있는 것임을 아셔야 합니다.

우리나라처럼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에게 인권인권하면서 보살펴주는 나라도 없을 것입니다.
박정희 전두환으로 인해 죽음을 당하거나 고문당한 사람들 인권은 아직도 회복되지 않았으며
박정희 전두환의 빽으로 두다리 뻣고 편하게 자고 있는 쓰레기 인간들도 인권이라는 미명하에..
편히 사는 것 역시.. 박정희 전두환 권력에 굴복한 정치인들도 문제였지만...
팔짱만 끼고 보고만 있던 인권단체도 책임이 있었다라는 사실은 불변일 것입니다.

이런 식으로 살인마의 인권이 피해자 인권보다 우선되는 기사가 반복된다면...
인권단체는 사라져야 할 것입니다.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308 당신은 소중한 사람입니다 허진수 2017-11-14 183
3307 11월 18일(토), 시와 함께하는 독립영화 무료 상영회에 여러분을.. 독립영화협의회 2017-11-13 175
3306 [새책] 『사건의 정치 ― 재생산을 넘어 발명으로』(마우리치오 .. 갈무리 2017-11-09 275
3305 퀴즈-미국의 전략무기는? 뻥치시네 뻥카 2017-11-03 346
3304 여수여성인권지원센터 “새날지기”입니다. 이유선 2017-11-02 371
3303 실종아동 그릴때 당하는 괴롭힘 최진섭 2017-10-27 517
3302 [참여안내]모모평화대학 가을학기: 탈분단 평화교육의 이론과 실.. 피스모모 2017-10-25 554
3301 10월 28일(토), 시와 함께하는 독립영화 무료 상영회에 여러분을.. 독립영화협의회 2017-10-20 673
3300 11월 6일, 180회 독립영화워크숍 (공동작업 입문과정) 참여회원을.. 독립영화협의회 2017-10-20 678
3299 [새책] 『영화와 공간 ― 동시대 한국 다큐멘터리 영화의 미학적.. 갈무리 2017-10-19 693
3298 삶을 돌보는 사유의 기술 : 서양철학사 연구 (김동규) / 10.24 화.. 다중지성의 정원 2017-10-19 690
3297 트럼프식 망언과 교훈 예언 2017-10-18 724
3296 [모집] 여성문화이론연구소에서 반상근 간사를 모집합니다 여성문화이론연구소 2017-10-16 782
3295 1970년~2016년 남아여아 출생성비(호주제가 성비불균형의 원흉) 망한민국 2017-10-13 888
3294 11월 6일, 180회 독립영화워크숍 (공동작업 입문과정) 참여회원을.. 독립영화협의회 2017-10-08 968
3293 10월 11일, [저예산 영화 기획/제작 인큐베이터 워크숍] 공개 설.. 독립영화학당 2017-10-06 993
3292 <국립현대미술관 다원예술 : 아시아 포커스 (2017)> 공연 .. 아시아 포커스 2017-10-02 1112
3291 10월 24일 개강, [저예산 영화 기획/제작 인큐베이터 워크숍] 참.. 독립영화학당 2017-09-24 1286
3290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10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7-09-23 1284
3289 9월 23일(토), 시와 함께하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야외 무료.. 독립영화협의회 2017-09-22 1206
12345678910,,,166


 


 




 


 



 

 

 

인권연대소개인권연대 교육센터 | 인권피해신고센터자유게시판자료실사진자료실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