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4·19 혁명’ 뒤 정보경찰 개혁 ‘5·16 쿠데타’에 좌절(한겨레, 2018.03.30.)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8-04-10 14:56
조회
131
일제 고등경찰이 정보경찰 뿌리
“경찰개혁 의지 4·19 때보다 못해”

한국에서도 정보경찰 개혁이 시도된 짧은 시기가 있었다. 바로 4·19 직후였다. 그러나 5·16 쿠데타로 좌절되고 말았다.
국내 정보경찰 제도는 일제 강점기 고등경찰이 뿌리라고 학계에선 본다. 치안·수사 등을 담당한 일반 경찰과 달리 국가 업무를 수행하는 특별 고등경찰은 사찰과·정보과 등의 이름으로 독립운동 등 반정부 활동가들을 감시하는 구실을 맡았다.
해방 뒤 미 군정은 1945년 12월27일 ‘국립경찰 조직에 관한 건’을 통해 당시 경찰의 사찰과나 정보과 조직을 없애기로 했다. 경찰은 민간 정보 수집과 요인 사찰 기관이 아니라 범죄 수사 기관이라는 미국식 기준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경찰청 ‘사찰과’가 다시 등장한다. 미군정청 경무부장이었던 조병옥씨가 “(공산주의를 견제하기 위해) 일제 경찰을 계승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한 것이 주된 이유였다고 한다.
4·19 직후, 이승만 정부의 사찰과 소속 경찰이 ‘3·15 부정선거’에 대거 연루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경찰청은 대대적인 정보·사찰경찰 개혁을 선언했다. 경찰은 1960년 4월30일 “종전의 사찰은 야당계 인사에 대한 사찰에만 주력하여왔다. 일체의 국내 정치 사찰을 없애고 대공 사찰에만 전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새로 제정된 ‘반민주행위자공민권제한법’에 따라 사찰 경찰 대부분이 조직을 떠났다. 당시 사찰경찰 가운데 일선 간부인 경위급 이상의 90%가 면직됐다는 기록이 남아 있을 정도다.
그러나 1961년 5·16 쿠데타 이후 박정희 정부는 쫓겨난 사찰경찰들을 다시 복직시키고 사찰과를 부활시켰다. 사찰과는 이후 정보과로 이름을 바꿔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오창익 경찰청 경찰개혁위원회 위원은 “현재 경찰의 개혁 의지는 4·19 혁명 직후만도 못하다”며 “촛불혁명을 이뤄낸 우리 사회가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고 말했다.

허재현 기자 catalunia@hani.co.kr
전체 2,94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946
[신간] '인간은 왜 폭력을 행사하는가' NGO 인권연대 강의 엮어(스타데일리뉴스, 2018.6.5.)
hrights | 2018.06.11 | 추천 1 | 조회 101
hrights 2018.06.11 1 101
2945
불법 폭력 ‘先 강력대응·後 인권진단’… 경찰, 두 토끼 잡을 수 있나(서울신문, 2018.6.2.)
hrights | 2018.06.11 | 추천 1 | 조회 68
hrights 2018.06.11 1 68
2944
[오창익의 인권수업] 검사들만 받는 아주 특별한 대우 (경향신문, 2018.5.17.)
hrights | 2018.05.21 | 추천 3 | 조회 130
hrights 2018.05.21 3 130
2943
'특검행 드루킹' 수사, 경찰 성적표는 (노컷뉴스, 2018.5.17.)
hrights | 2018.05.17 | 추천 1 | 조회 105
hrights 2018.05.17 1 105
2942
잠든 취객의 잠긴 스마트폰…경찰은 잠금해제 난감 (노컷뉴스, 2018.5.16.)
hrights | 2018.05.17 | 추천 0 | 조회 100
hrights 2018.05.17 0 100
2941
구·군 인권계획은 ‘봇물’ 실행은 ‘뒷짐’ (국제신문, 2018.05.11.)
hrights | 2018.05.14 | 추천 0 | 조회 87
hrights 2018.05.14 0 87
2940
교도관들 숙원 '교정청 독립' 논의 본격화하나 (세계일보,2018.05.11.)
hrights | 2018.05.14 | 추천 0 | 조회 102
hrights 2018.05.14 0 102
2939
'인간은 왜 폭력을 행사하는가?' 일상 스며든 차별·편견, 그냥 둬야 할까요? (부산일보,2018.05.10.)
hrights | 2018.05.14 | 추천 0 | 조회 65
hrights 2018.05.14 0 65
2938
김성태 폭행범父 “취업난 고통, 통일 일자리에 희망 가진 청년일뿐” (고발뉴스,2018.05.09.)
hrights | 2018.05.11 | 추천 0 | 조회 62
hrights 2018.05.11 0 62
2937
‘광주폭행’ 피해 키운 경찰에 실망한 시민들…‘공권력 강화’ 청원 (한겨례, 2018.05.06.)
hrights | 2018.05.11 | 추천 0 | 조회 77
hrights 2018.05.11 0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