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군 의문사 김훈 중위 오늘 20주기…염수정 추기경 미사 집전(한겨레, 2018.02.21)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8-02-23 11:09
조회
88
1987년 박종철 열사 이후 31년 만에
추기경이 시국사건 추모미사 집전

20년 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의문사한 김훈 중위의 추모미사가 22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집전해 봉헌될 예정이다. 추기경의 시국미사 집전은 1987년 이후 처음이다.
김훈 중위 유족과 인권연대는 “고 김훈 중위의 20주기 추모 미사가 22일 오전 10시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다”고 21일 밝혔다. 오창익 인권연대 사무국장은 “김훈 중위에 대한 추모와 더불어 더이상 군 의문사가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사회 공동체가 함께 다짐하는 자리”라고 이번 추모 미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오 사무국장은 “군복을 입은 젊은이들의 생명과 건강은 온전히 국가의 책임”이라며 “지금까지 군은 이 역할을 제대로 못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올해 추모미사는 염수정 추기경이 직접 주례를 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염 추기경은 스물다섯에 세상을 등진 김 중위 죽음과 이로 인해 20년간 고통받았을 가족들을 위로하고자 미사를 맡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기경이 시국사건 추모미사를 집전하는 것은 1987년 5월18일 김수환 추기경 이후 처음이다. 당시 미사에서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은 박종철 열사의 죽음에 연루된 공범이 추가로 더 있음을 알렸다.
김 중위는 1998년 2월24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내 지하 벙커에서 근무하다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군 당국은 타살로 의심할 만한 정황을 모두 무시하고 자살로 결론을 내렸다가 김 중위가 숨진 지 19년 만인 지난해 9월1일 순직을 인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국가보훈처도 김 중위를 국가유공자로 인정했다. 19년 만에 장례를 치른 김 중위는 그해 10월28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33114.html#csidx447205994b4de8cbdd6254441499125
전체 2,94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946
[신간] '인간은 왜 폭력을 행사하는가' NGO 인권연대 강의 엮어(스타데일리뉴스, 2018.6.5.)
hrights | 2018.06.11 | 추천 1 | 조회 33
hrights 2018.06.11 1 33
2945
불법 폭력 ‘先 강력대응·後 인권진단’… 경찰, 두 토끼 잡을 수 있나(서울신문, 2018.6.2.)
hrights | 2018.06.11 | 추천 1 | 조회 22
hrights 2018.06.11 1 22
2944
[오창익의 인권수업] 검사들만 받는 아주 특별한 대우 (경향신문, 2018.5.17.)
hrights | 2018.05.21 | 추천 3 | 조회 81
hrights 2018.05.21 3 81
2943
'특검행 드루킹' 수사, 경찰 성적표는 (노컷뉴스, 2018.5.17.)
hrights | 2018.05.17 | 추천 1 | 조회 69
hrights 2018.05.17 1 69
2942
잠든 취객의 잠긴 스마트폰…경찰은 잠금해제 난감 (노컷뉴스, 2018.5.16.)
hrights | 2018.05.17 | 추천 0 | 조회 61
hrights 2018.05.17 0 61
2941
구·군 인권계획은 ‘봇물’ 실행은 ‘뒷짐’ (국제신문, 2018.05.11.)
hrights | 2018.05.14 | 추천 0 | 조회 65
hrights 2018.05.14 0 65
2940
교도관들 숙원 '교정청 독립' 논의 본격화하나 (세계일보,2018.05.11.)
hrights | 2018.05.14 | 추천 0 | 조회 71
hrights 2018.05.14 0 71
2939
'인간은 왜 폭력을 행사하는가?' 일상 스며든 차별·편견, 그냥 둬야 할까요? (부산일보,2018.05.10.)
hrights | 2018.05.14 | 추천 0 | 조회 42
hrights 2018.05.14 0 42
2938
김성태 폭행범父 “취업난 고통, 통일 일자리에 희망 가진 청년일뿐” (고발뉴스,2018.05.09.)
hrights | 2018.05.11 | 추천 0 | 조회 40
hrights 2018.05.11 0 40
2937
‘광주폭행’ 피해 키운 경찰에 실망한 시민들…‘공권력 강화’ 청원 (한겨례, 2018.05.06.)
hrights | 2018.05.11 | 추천 0 | 조회 51
hrights 2018.05.11 0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