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home > 활동소식 > 언론에 비친 인권연대

대공수사권 집중, '경찰의 과거' 있는데…"견제장치 필요"(JTBC뉴스, 2018.01.15)

작성자
hrights
작성일
2018-01-15 22:06
조회
179
[앵커]

어제(14일) 청와대는 국정원이 가지고 있던 대공 수사권을 경찰에 넘기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과거 고문과 간첩 조작에 적극 가담했던 경찰에 너무 큰 권한을 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습니다. 경찰을 견제할 장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1987년 서울대생 박종철군이 물고문으로 숨지자 경찰은 은폐를 시도했습니다.

이후 단 한번도 사과는 없었습니다.

오히려 지난 2008년 '원정화 간첩 사건'과 2012년 'GPS 간첩 사건' 등에서 조작 논란에 시달렸습니다.

경찰청장이 박종철 군 고문 현장을 찾아 잘못을 인정한 것도 사건 발생 30년이 지난 시점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정원 대공수사권이 경찰로 모두 넘기가게 됐습니다.

경찰 비대화와 인권 침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장경욱 변호사 : 보안 경찰이 국정원의 과거 역할을 그대로 계승해서 하게 되면 국민 입장에서는 똑같이 국가보안법의 피해나 사찰을 (당할 우려가 있습니다.)]

경찰은 대공수사를 위해 일선 경찰서와 별도로 전국에 43곳의 보안수사대를 두고 보안분실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대공수사권을 넘겨받으면서 대공분실 숫자 등을 더 늘리겠다는 입장입니다.

이 때문에 인권단체들은 오히려 경찰을 견제할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오창익 사무국장/인권연대 : 국정원의 수사권을 이양받는다면 보안수사에 대한 시민적, 민주적 통제도 강화돼야 합니다.]

경찰은 보안수사대의 정확한 인력과 예산 규모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전체 3,00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45
불법 폭력 ‘先 강력대응·後 인권진단’… 경찰, 두 토끼 잡을 수 있나(서울신문, 2018.6.2.)
hrights | 2018.06.11 | | 조회 230
hrights 2018.06.11 230
2944
[오창익의 인권수업] 검사들만 받는 아주 특별한 대우 (경향신문, 2018.5.17.)
hrights | 2018.05.21 | | 조회 345
hrights 2018.05.21 345
2943
'특검행 드루킹' 수사, 경찰 성적표는 (노컷뉴스, 2018.5.17.)
hrights | 2018.05.17 | | 조회 233
hrights 2018.05.17 233
2942
잠든 취객의 잠긴 스마트폰…경찰은 잠금해제 난감 (노컷뉴스, 2018.5.16.)
hrights | 2018.05.17 | | 조회 337
hrights 2018.05.17 337
2941
구·군 인권계획은 ‘봇물’ 실행은 ‘뒷짐’ (국제신문, 2018.05.11.)
hrights | 2018.05.14 | | 조회 225
hrights 2018.05.14 225
2940
교도관들 숙원 '교정청 독립' 논의 본격화하나 (세계일보,2018.05.11.)
hrights | 2018.05.14 | | 조회 303
hrights 2018.05.14 303
2939
'인간은 왜 폭력을 행사하는가?' 일상 스며든 차별·편견, 그냥 둬야 할까요? (부산일보,2018.05.10.)
hrights | 2018.05.14 | | 조회 322
hrights 2018.05.14 322
2938
김성태 폭행범父 “취업난 고통, 통일 일자리에 희망 가진 청년일뿐” (고발뉴스,2018.05.09.)
hrights | 2018.05.11 | | 조회 183
hrights 2018.05.11 183
2937
‘광주폭행’ 피해 키운 경찰에 실망한 시민들…‘공권력 강화’ 청원 (한겨례, 2018.05.06.)
hrights | 2018.05.11 | | 조회 218
hrights 2018.05.11 218
2936
벌금 150만원 때문에…심부전 환자 ‘노역장’ 이틀만에 숨져 (한겨례, 2018.04.20.)
hrights | 2018.05.11 | | 조회 215
hrights 2018.05.11 215